박병석 만난 이낙연, 사퇴 의사 재확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병석 만난 이낙연, 사퇴 의사 재확인
이낙연(왼쪽) 전 민주당 대표가 14일 국회 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과 면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14일 박병석 국회의장을 찾아가 사퇴 의사를 재차 전달했다.

박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 의장집무실에서 이 전 대표와 면담을 갖고 사직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 전 대표는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 의장이 (의원직 사퇴처럼) 중대한 일이라면 당사자를 만나서 대화를 하는 게 옳겠다고 판단해서 저에게 만나자고 연락을 했다"며 이날 면담을 한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박 의장이 '재고할 여지가 없는가?' 라고 물었고, 저는 '종로 구민과 의원, 당에는 송구하지만 정권 재창출은 절체절명의 과제라 절박함이 있다'고 말했다"며 "제 결심을 받아주길 바란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그러면서 "박 의장이 제 의사를 존중해주기로 했다"며 "금명간 (사직안이)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고윤희 의장실 공보수석은 "박 의장이 민주당과 협의해 이 전 대표의 의지를 수용하는 방향으로 결정할 것 같다"고 전했다. 의장실은 취재진들에게 공식 입장문을 보내 "사퇴 처리안 상정 여부와 관련한 박 의장의 입장은 아직 정리되지 않았다"며 "민주당과 협의할 것"이라고 했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본회의에 앞서 이 전 대표의 사퇴안 처리 시점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당내 의견을 들어봐야한다"며 말을 아꼈다. 민주당은 오는 15일 열리는 최고위원회의 등에서 이 전 대표의 사퇴안 처리 시점을 재논의할 방침이다.문혜현기자 moon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