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풍선에 허풍만 불어넣으면 터져…‘공작타령’하면 위기 가중될 것”

“저를 비난하는 사람들 중에 똑같은 짓을 지금 정부라서 여당에게 전달된 사실로 드러나면 같은 말씀 하실지 의문”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검사의 신분인 손준성 검사가 맞는지, 그 사람이 누구와 작성했는지, 전달 공모했는지 판가름해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성은 “풍선에 허풍만 불어넣으면 터져…‘공작타령’하면 위기 가중될 것”
조성은씨.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가 "풍선은 허풍만 불어넣다보면 결국 터지기 마련"이라며 "사실이 밝혀질수록 잘못된 사실관계로 공작타령 조작타령을 한다면 더더욱 위기가 가중될 것"이라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조성은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간 많은 것들이 밝혀졌다. '손준성 보냄'이 '손준성 검사 보냄'으로 확인되었다"며 "SBS 방송 전 기자에게 혹시나 하는 마음에 손준성 검사의 계정이 미리 삭제할까 봐 우려하여 포워딩한 메시지가 다행히 영상을 찍어놓으셔서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다"고 운을 뗐다.

조씨는 "선거기간에 후보자 고발행위를 할 수 있지만 법정선거기간 중 '검사'가 작성한 고발장으로 접수가 된다면 위법"이라며 "검사가 단일로, 혹은 개인으로 작성한 고발장이 '선거기간'에 후보에게 전달되어 접수요청이 와도 위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저는 형식상(언론인 포함한 고발장) 부적격이어서 직접 제 선에 처리했지만 대검서 선거기간 중에 접수하라며 야당이든 여당이든 후보자에 고발장을 전달한다면 심각한 위법"이라며 "또한 이번 영장발부 사유에서 살펴볼 수 있듯이 그 내용적인 부분에서 수인의 검사가 공모하여 작성한 고발장이 선거기간 중에 특정 정당 어디에서 전달되어졌어도 심각한 위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를 비난하는 사람들 중에 똑같은 짓을 지금 정부라서 여당에게 전달된 사실로 드러나면 같은 말씀 하실지 의문"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 검사의 신분인 손준성 검사가 맞는지, 그 사람이 누구와 작성을 했는지, 전달을 공모했는지도 매우 중대한 위법사항을 판가름 할 내용"이라고 적었다.

조씨는 "이것은 개별 지방검찰청 개인 검사가 시도하였어도 위법성이 큰데, 윤석열 대검찰청 총장 시절 당시 대검찰청 수뇌부가 이 사건에 개입되는 부분이었다면 그 위법성은 사건 수사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진행하여 그 범죄사실을 파악해 내야 하고 이러한 중대성에 공감한 바가 있기 때문에 개인적 안위때문에 한달에 가깝게 고민했지만 공익성이 압도적이어서 수긍한 바"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이러한 사항을 사실은 적어도 '당'과는 '선거기간' 중 그나마 분리될 수 있도록 한 것은 저인데 왜 공작타령을 하고 엄한 곳으로 이끌고 가는지 모르겠다"고도 했다.

조성은 “풍선에 허풍만 불어넣으면 터져…‘공작타령’하면 위기 가중될 것”
조성은씨. JTBC 방송화면

특히 조씨는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된 이필형 동석 논란에 대해 "이필형이라는 분, 이름조차 들어본 적 없다. 오히려 첫 질문을 하는 기자에게 그 분 무엇을 하시는 분이냐고 여쭈었을 때 홍준표 대표님과 일을 하셨던 분이라고 했다"며 "저는 홍준표 대표님도 본 적도 없고, 대표님은 홍준표 대표님을 존중하시지만 썩 가까우신 분이 아닌 것으로 아는데 홍준표 대표도 아니고 그 분과 밀접하게 일했던 사람을 저와 왜 함께 보느냐고 질문 던지며 그 분 저 아시냐, 여쭈니 연락이 안 되신다고 하신다"고 해명했다.

또 "수사기관에서 각 포렌식 절차 등 직접 참관을 마쳤고, 명백하게 확인된 것은 고발장 텔레그램 이미지 파일이 2020년 4월 3일에 생성되었다는 디지털 기록이다. 그렇기 때문에 고발장 내용 자체도 심각한 우려를 할 내용들이 담겨있다고 생각했다"며 "공익신고자임을 밝히고 그 이후 해당 피고발인으로 지정된 언론인들도 전화가 오셨길래 당시 상황을 여쭈니 본인도 당혹스러우시다며, 본인이 취재하였지만 2020. 04. 03에는 고발장에 기재된 내용을 모르는 것이 더 많았다는 말씀을 전달해오셨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확인했던 내용들과 공익적 제보가 필요하다는 합리적 의심의 내용, 수사기관으로 제출하게 된 긴밀한 내용에 관한 판단, 그 모든 설득을 하는 것까지가 제가 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리고 그 진위와 저의 서술들은 주장으로 남는 것이 아닌 수사기관에서 밝혀질 내용들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썼다.

끝으로 조씨는 "이 관련한 부분까지 제가 할 수 있는 부분을 다한다면 가장 빠른 시간으로 일상으로 돌아가고자 한다"며 "그 전은 마타도어 당하고 온갖 모욕을 당해도 회피하진 않는다. 그리고 이러한 부분들은 모두 수집하여 법적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