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김 "비핵화 진전과 상관없이 北과 협력할 준비 돼 있어…긍정 반응 전까진 유엔결의안 완벽 이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본을 방문 중인 성김 미국 대북특별대표가 비핵화 진전과 관계없이 대북 인도적 지원을 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북한을 대화의 테이블로 끌어들이기 위한 제안으로 풀이돼, 북한의 대응에 귀추가 주목된다.

김 대표는 이날 일본 도쿄 제국호텔에서 열린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후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비핵화 진전과 상관없이 인도적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북한과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북한이 우리의 다양한 대화 제의에 긍정적으로 반응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에 참석하기 위해 일본을 방문중이다.

김 대표는 "미국은 접근성과 모니터링에 대한 국제기준을 충족한다면 가장 취약한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지지한다"며 "남북 간 인도적 협력 프로젝트도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 대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길을 마련하기 위해 미국이 동맹국, 특히 한국·일본과 긴밀히 협력할 것을 회담에서 거듭 강조했다"며 "북한과의 외교를 적극적으로 모색해 미국과 동맹국의 안보를 증진시키고, 외교 가능성을 모색하기 위한 실질적 진전을 이뤄낼 수 있도록 조정된 실용적인 접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북한이 긍정적으로 반응할 때까지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완벽하게 이행할 것이라는 말도 했다. 그는 "우리는 여전히 대화에 개방돼 있지만, 북한의 위협에 대한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이행할 책임이 있다"며 "바이든-해리스 행정부가 인권을 중시하는 연장 선상에서 북한 주민의 인권을 계속 옹호할 것"이라고 말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성 김 "비핵화 진전과 상관없이 北과 협력할 준비 돼 있어…긍정 반응 전까진 유엔결의안 완벽 이행"
14일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가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후 도쿄 제국호텔에서 열린 한국 언론 대상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