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돌연 대선캠프 해체 선언…"대선포기는 아냐, 초심으로 돌아갈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4일 '캠프 해체'를 선언했다. 다만 대선 레이스를 포기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대선 경선이 본격화됐음에도 지지율이 뜨지 않고 있는 최 전 원장이 고육지책을 통해 승부수를 띄운 것으로 해석된다.

최 전 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오늘부터 저는 최재형 캠프를 해체한다"며 "대선 레이스를 포기하는 것이 아니라 대선 레이스에서 성공하기 위하여 새로운 방법으로, 새로운 길을 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최 전 원장은 "정치권에 들어오고, 전격적으로 입당하고, 출마선언을 하면서, 정치라는 새로운 환경 속에 들어와 혹독한 신고식을 거쳤다. 주변에 있던 기성정치인들에게 많이 의존하게 되었다"며 "그런 과정에서 저에 대한 국민 여러분의 기대는 점점 식어져 갔고, 오늘날과 같은 상황에 직면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모든 원인은 후보인 저 자신에게 있고, 다른 사람을 탓해서 될 일은 아니다"라며 "다시 제가 출발했던 시간으로 되돌아가 보면, 내가 왜 정치를 해야 하는지에 대한 근본적인 이유를 잊은 채 지금까지 달려왔던 제 모습이 보인다"고 말했다.

최 전 원장은 "저에게 새로운 정치를 기대했던 많은 분들에 대해서 실망을 안겨드린 저는 새 정치를 열망하는 국민들에 대한 배신자였다"며 "국민들은 제가 정치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를 바랬다"고 짚었다.

최 전 원장은 △정직한 정치, 책임지는 정치 △정파적인 이익을 떠나 국민이 원하시는 길을 찾아가는 정치 △쇼가 아닌 진심으로 국민과 공감하며 국민의 힘이 되어주는 정치 △숨기고, 속이고, 자기들끼리 함정을 파고 모략하는 피곤한 저질 정치를 벗어나, 국민을 편안하게 하는 정치를 언급하면서 "저는 대한민국 정치의 수준이 국민의 눈높이에 맞게 되길 간절히 소망한다"고 말했다.

최 전 원장은 "지금까지 저를 도와주시겠다고 모여서 고생하신 여러분들에게 감사하다"며 "오늘 이 시간 저의 모습은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 때문이지만, 이대로 우리 캠프가 계속 간다면 저에게도, 여러분들에게도 희망은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큰 결단을 해야 할 시기가 되었다. 이대로 사라져버리느냐, 아니면 또 한번 새로운 출발을 하느냐는 기로에 섰다"며 "지금까지 가보지 않은 방법으로 정치의 길을 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앞서 최 전 원장은 지난 6월 감사원장직을 사퇴할때부터 각종 미담이 흘러 나오는 등 강력한 야권의 대선 후보 중 하나로 거론되면서 기대감을 타고 지지율이 상승했으나, 낮은 인지도와 준비되지 않은 모습을 보이며 지지율에서 하락세를 보였다. 결국 순위권에서 사라지면서 국민의힘 경선에서 컷오프 당할 위기에 처했다. 이날 최 전 원장이 '캠프 해체'라는 초강수를 둔 것 또한 경선을 통과하면서 대선 후보로 떠오를 수 있는 불씨를 살리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최 전 원장은 "홀로 서겠다. 그 동안 듣지 못했던 국민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국민 속으로 들어가겠다"며 "저의 이 결단이 정권교체를 넘어, 당이 바뀌고, 정치가 바뀌는 것에 희망의 씨앗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 일에 동참해주실 국민 여러분께 캠프의 문을 활짝 열겠다"며 "뜻을 같이 해주실 캠프 실무진 분들도 환영"이라고 말했다. 그는 "많은 빗방울이 모여서 시내가 되고 시냇물이 모여서 바다를 이룬다. 지금 저의 모습은 하나의 물방울이지만, 국민 여러분들과 함께 큰 물줄기를 이뤄나가고 싶다"며 "저 최재형은 국민과 지지자들만 바라보고 초심으로 돌아간다"고 말했다.

최 전 원장은 "조속한 시일내에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오겠다. 국민의 품으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향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최재형, 돌연 대선캠프 해체 선언…"대선포기는 아냐, 초심으로 돌아갈 것"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