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중등 SW·AI 교육과 대학 연계해 효과 키워야”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 9개 SW중심대학 총장과 간담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초중등 SW·AI 교육과 대학 연계해 효과 키워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4일 순천향대학교에서 'SW(소프트웨어) 중심대학 총장 간담회'를 열고 초중등학교와 대학을 연계한 SW·AI(인공지능) 인재육성 전략을 논의했다.

간담회는 올해로 7년째를 맞은 SW중심대학 사업 성과와 운영방향을 공유하고 미래 역할을 논의하기 위해 진행됐다. 2016년 선정돼 올해말 지원기간이 종료되는 국민대, KAIST, 한양대 등 6개 대학과, 경북대, 성균관대, 가천대, 충남대 등 올해 선정된 9개 대학 등 15개 대학이 참석했다.

SW중심대학 사업은 2015년 시작돼 지난해까지 7년 간 총 2만5095명의 SW 전공인력과 1만5645명의 융합인력을 배출했다. 현재 41개 대학이 SW중심대학을 운영하고 있다. 학제개편을 통해 대학의 SW교육 체계를 강화하고 SW 전공 정원을 확대하는 한편 산업체 수요를 반영한 SW교과과정 운영, 학제 간 SW융합교육, 전교생 SW 기초교육을 통해 인재 기반을 늘렸다.

간담회에서 한양대는 기업의 전문가가 참여해 강의·실습을 진행하는 협동 교과목을 소개했다. 국민대는 이론 중심 교육을 탈피해 실제 SW 개발 과정과 유사한 방식으로 진행하는 라이브 코딩 플랫폼에 대해 공유했다. KAIST는 타 학부와 경계가 없는 개방형 AI+X 교육과정 사례를 발표했다.

참여자들은 초·중등 과정에서 SW·AI 교육시간을 늘리는 한편 고등학교 정보교육과 대학 관련 학과 간 연계성을 높일 수 있도록 고교 선택과목인 정보교과에 SW중심대학이 기여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디지털 대전환에 대응하려면 학교에서의 SW와 AI 교육 전면적 확대가 필요하다"면서 "정부는 대학·기업 협력형 사업 신설 등을 통해 대학과 기업이 긴밀하게 협력해 대학과 산업계의 눈높이에 맞는 인재를 양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