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방탄소년단, K팝 위상·한국문화 품격 높여줘"

'미래세대·문화 위한 특별사절' 임명장
멤버들에게 외교관 여권·만년필 전달
"BTS 덕에 외교활동 수월해져" 칭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대통령 "방탄소년단, K팝 위상·한국문화 품격 높여줘"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열린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임명장 수여식에서 그룹 BTS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뷔, 제이홉, 진, 문 대통령, RM, 슈가, 지민, 정국. 연합뉴스

"K팝과 K문화의 위상을 더없이 높이 올려줬고 대한민국의 품격을 아주 많이 높여줬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방탄소년단(BTS)에게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임명장을 수여하면서 BTS가 특사를 흔쾌히 수락한 것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멤버들에게 외교관 여권, 만년필 선물을 전달하면서 주먹인사를 나누고 박수로 축하했다.

기념촬영을 한 뒤에는 BTS 멤버 제이홉이 문 대통령에게 양손 엄지를 들어 보였고 현장에서 웃음이 터지기도 했다. 수여식 후 환담에서 문 대통령은 BTS가 특사를 흔쾌히 수락한 것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또 외국 정상들을 만나면 BTS를 소재로 대화를 시작하는 경우가 많다며 덕분에 외교활동이 수월해졌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김정숙 여사는 "우리 세대는 팝송을 들으며 영어를 익혔는데, 요즘 전 세계인들은 BTS의 노래를 이해하기 위해 한국어를 익히고 있다"고 말했다. BTS 리더인 RM은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뭔가 할 수 있다는 것이 너무나 큰 영광"이라고 답했다. 이어 "우리가 받은 사랑을 어떻게 보답하고 많은 것을 돌려드릴 수 있을까 늘 고민하고 있었는데, 대통령께서 너무나 좋은 기회를 주셨다"며 "특사 활동을 열심히 해보겠다"고 했다.

방탄소년단은 내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76차 유엔총회에 참석하는 것으로 특사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이번 유엔총회에서는 지속가능발전목표(SDG)가 핵심 의제로 논의될 예정이며, 방탄소년단은 오는 20일 열리는 'SDG 모멘트(Moment)' 행사에 참석해 연설하고 영상으로 퍼포먼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SDG 모멘트'는 지난 2019년 지속가능발전목표 정상회의 정치선언에 따라 유엔 사무총장 주도로 열리는 연례행사로, 지난해부터 개최됐다.

오는 19∼23일 3박 5일간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하는 문 대통령 역시 이 행사에 초청받은 것으로 알려져 문 대통령과 방탄소년단이 나란히 참석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환담에서 유엔 측이 '(SDG 관련 행사에) 정상들을 대표해서 문 대통령이, 전 세계 청년들을 대표해서는 BTS가 참여했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요청을 해 왔다며 "그 자체로 대한민국의 국격이 대단히 높아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BTS는 이날 콜드플레이(Coldplay)과의 협업곡 '마이 유니버스'(My Universe) 영상을 공개했다. 콜드플레이 보컬 크리스 마틴과 BTS 일곱 멤버들이 동그랗게 둘러서서 흥겹게 리듬을 타며 노래하는 모습이 담겼다. '유, 유 아 마이 유니버스'(You, you are my universe)라는 가사와 벅찬 느낌을 주는 멜로디를 엿볼 수 있다.

마틴은 'BTS 크루'라고 적힌 후드 티셔츠를, BTS 멤버들은 콜드플레이 후드 티셔츠를 입고 있는 부분도 눈길을 끈다. 전세계에서 가장 큰 팬덤을 거느린 그룹들로 꼽히는 BTS와 콜드플레이는 오는 24일 함께 작업한 싱글 '마이 유니버스'를 발매한다.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