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턴투자운용, 대규모 물류센터 ‘로지스포인트 대구’ 개발

대구 수성구 위치…도심 물류 기능 수행
지하 2층~지상 5층에 연면적 2.3만여평
내년 상반기 착공…2023년 하반기 준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마스턴투자운용은 대구광역시에 2만평 이상 규모의 대형 물류센터 '로지스포인트 대구'를 선보인다고 8일 밝혔다.

로지스포인트 대구는 지난 7월 사업지 소유권 이전을 완료한 '마스턴제127호로지스포인트대구'가 사업 시행자로서 토지를 매입해 물류시설을 개발한 후 운용 기간 동안의 임대수입 등을 수익자에게 분배하는 구조다.

지하 2층부터 지상 3층까지는 저온 창고로, 지상 4층부터 지상 5층까지는 상온 창고로 활용할 계획이며 연면적은 약 7만7000여m²(2만3000여평)에 달한다.

사업 부지는 대구광역시 수성구 대흥동으로 대구 중심까지 접근성이 높아 도심 물류 최적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사업지 바로 건너편에는 대형 복합쇼핑몰이 들어설 예정이어서 지역 경기가 전체적으로 활력을 받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

우수한 교통망을 활용해 구미, 포항, 경주, 부산 등 경상권 주요 도시도 1시간 내외로 이동할 수 있다. 마스턴투자운용은 이 물류센터가 명실상부한 경북의 RDC(Regional Distribution Center : 지역 거점 물류센터)로 위상이 강화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 대구광역시의 인구가 240만명을 상회하는 가운데, 대구에 1만평 이상의 대형물류센터가 부재한만큼 희소 가치도 높다. 국내 물류센터의 공급이 수도권에 편중되어 있어 경상권역은 인구 수 대비 물류센터 공급이 부족한 상황이다.

인근 주요 도시의 배후수요 또한 풍부하다. 대구시, 포항시, 구미시, 경산시, 경주시의 인구 규모는 총합이 380만명을 넘어서고, 부산광역시, 울산광역시, 창원시, 김해시의 인구 규모는 600만명을 넘어선다.

로지스포인트 대구는 내년 상반기에 착공해 2023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마스턴투자운용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각광받고 있는 언택트(비대면) 소비를 뒷받침하는 인프라인 물류센터에 대한 수요가 증대되면서 다량의 공간 확보가 가능한 대형물류센터를 희망하는 화주가 늘어났다"며 "주요 새벽배송 업체들이 수도권을 넘어 광역시와 인근 주요 도시에서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인 것도 물류센터 임차 마케팅 측면에서는 호재"라고 말했다. 김수현기자 ksh@dt.co.kr



마스턴투자운용, 대규모 물류센터 ‘로지스포인트 대구’ 개발
마스턴투자운용이대구광역시에 선보이는 물류센터'로지스포인트 대구' 조감도. <마스턴투자운용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