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다, `대출비교 플랫폼` TV광고 첫 선

이혜민 대표 "최고의 대출조건 찾아주는 서비스 만들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핀다, `대출비교 플랫폼` TV광고 첫 선
핀다 제공

핀테크 기업 핀다가 지난 1일 '세상에 없던 대출 비교 플랫폼' 시리즈 광고의 첫 번째 편인 '청춘'편을 선보였다고 8일 밝혔다. 설립 7년만에 제작한 첫 번째 TV광고다.

핀다 측은 새롭게 공개된 '청춘'편이 유튜브 공식 채널에 노출된 지 7일만에 누적 186만회라는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호평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핀다는 첫 TV광고인만큼 자사의 비전과 고객의 니즈를 한 폭의 영상에 담을 수 있도록 집중했다. 핵심 메시지인 '요즘엔 다들 대출받기 전 핀다부터 받습니다'를 통해 국내 최다인 45개 제휴 금융사를 보유하고 있는 대출 플랫폼을 강조했다.

이혜민 핀다 공동대표는 "누구도 손해보는 일 없도록 최고의 대출조건을 찾아주는 서비스라고 외치는 주인공의 메시지처럼 핀다는 현금이 필요한 순간, 개인에 꼭 맞는 대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두현기자 ausur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