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선택 봉합했지만… 국민의힘 경선 불안한 출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역선택 봉합했지만… 국민의힘 경선 불안한 출발
국민의힘 이준석(오른쪽) 대표와 당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왼쪽) 전 검찰총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비공개 면담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이 대선 경선 '룰의 전쟁'을 일단 봉합하고, 어렵사리 '경선 버스'를 출발시켰다. 당 선거관리위원회가 '여론조사 역선택 방지 룰' 논쟁을 거두는 대신, 1차 컷오프(예비경선)부터 당원투표를 반영하고, 3차 본경선에서 '본선 경쟁력'을 묻기로 타협안을 내자, 종전 선관위 행사에 집단 보이콧을 하며 반발했던 대선 주자들도 경선 복귀로 선회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6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5일 밤 선관위의 경선 룰 절충안 합의에 대해 "일부 대권주자와 선관위의 갈등 속에 여러 우려가 있었지만, 만장일치로 도출된 안인 만큼 이제 이견 없이 룰에 따라 경선이 순탄하게 치러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존 경선준비위원회의 경선 방식 변경을 반대했던 주자들도 선관위의 이같은 결정에 반발하지 않았다. 대표적으로 역선택 방지 조항에 반대했던 유승민 전 의원은 지난 5일 밤 선관위 결정 직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홍준표 의원과 하태경 의원은 이날 '선관위 합의 존중과 경선일정 복귀' 입장을 내면서 각각 "또 다른 불씨를 안고 있다", "본선 경쟁력을 구체적으로 어떻게 측정할 건지 또 다시 분란이 벌어질 여지를 남겼다"며 선관위에 재차 날을 세웠다.

역선택 방지 찬성 측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과 당원의 뜻을 잘 헤아리기 위한 과정이었다고 생각한다"며 "정책대결로 선의의 경쟁을 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선관위의 경선방식 결정권을 피력해온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선관위 결정에 경의를 표한다"며 "이제 룰은 정해졌고, 선수는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할 뿐"이라고 말했다.

당 지도부는 자당 후보들과의 소통을 늘리는 한편 여권 발(發) 네거티브 대응조직을 별도로 만들기로 했다. 이 대표는 최고위에서 "우리 후보들을 적극적으로 보호하고 검증할 수 있도록 조직 설치를 재차 검토하겠다"고 밝힌 뒤, 윤 전 총장과 1시간 가량 면담했다.

선관위의 경선 방식 합의를 계기로 회동했다는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이 입당한 지 한달 됐는데, 여러 궁금한 점이나 정치권 돌아가는 것 중 공유할 것들이 있으면 자주 이런 자리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며 "다른 주자들과도 활발히 소통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본선까지 장기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네거티브 대응조직을 당에 만들려고 생각하고 있다. 초기의 '검증단'과는 다르다"며 이같은 공감대가 최고위 비공개 회의에서 있었다고 전했다.

1차 컷오프(15일 발표)를 앞둔 경선 일정도 첫발을 뗀다. 국민의힘은 7일 서울 강서구 ASSA 스튜디오에서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비대면 발표회를 열어 경선 후보자 12명의 대표 3대 공약을 국민에게 알리는 기회를 갖기로 했다. 후보자 당 7분간 PT(프레젠테이션)와 2분간 질의응답을 주고 받는 시간이 예정돼 있다. 발표 순서는 안상수·장성민·홍준표·박찬주·유승민·박진·최재형·장기표·황교안·하태경·원희룡·윤석열 후보 순으로 계획됐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