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공모가 6만원 확정…수요예측 경쟁률 1836대 1

수요 예측에 국내외 기관 1633곳 참여
전체 공모주의 25% 일반투자자에 배정
7~8일 일반 청약…16일 코스피에 상장
“미래 선박, 친환경 기술 개발에 투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중공업, 공모가 6만원 확정…수요예측 경쟁률 1836대 1
현대중공업이 지난 2일 온라인 기업공개(IPO) 설명회를 열고 미래전략과 비전 등을 발표하고 있다. 강영 현대중공업 부사장(왼쪽부터)·한영석 대표이사 사장·주원호 부사장·강재호 상무. <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은 지난 3일까지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으로 진행한 수요 예측 결과에서 공모가를 6만원으로 확정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공모가 희망범위(5만2000원~6만원)의 최상단이다.

현대중공업은 상장을 앞두고 총 1800만주의 신주를 발행하고, 이 중 55%인 990만주를 기관 투자자에게 배정했다.

이번 수요 예측에는 국내와 해외의 기관투자자 총 1633곳이 참여했고, 수량은 181억주에 달해 경쟁률은 1836대 1을 기록했다. 이같은 경쟁률은 유가증권시장에서 사상 두 번째로 높은 수치다.

전체 주문 규모는 1130조원으로, 대부분의 참여 기관이 공모가 희망범위의 최상단 금액을 제시했다.

최단 15일에서 최장 6개월인 기관투자자들의 의무 보유 확약 신청 수량도 총 신청 수량 대비 53.1%에 달한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일 온라인 기업설명회를 열고 '친환경 선박의 퍼스트 무버, 선제적 투자 통한 초격차 달성'이라는 비전을 제시하며 최대 1조800억원의 기업공개(IPO) 조달 자금 중 7600억원을 차세대 선박과 친환경 기술 개발에 투자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현대중공업 한영석 대표이사는 "세계 1위 조선업체인 현대중공업이 이번 IPO를 미래 성장의 새로운 전기로 삼아 압도적인 경쟁력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오는 7일부터 이틀간 일반 투자자를 대상으로 공모주 청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전체 공모주 물량 중 25%인 450만주가 일반 투자자 물량으로 배정된다.

대표 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한국투자증권, 공동주관사인 하나금융투자·KB증권, 인수회사인 삼성증권·대신증권·DB금융투자·신영증권을 통해 청약할 수 있다. 김수현기자 ksh@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