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풋옵션 분쟁 승소

ICC중재 판정부 "풋옵션 매수·이자지급 의무 없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풋옵션 분쟁 승소
교보생명 본사, 신창재 회장 <교보생명 제공>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 어피니티컨소시엄(어피니티에쿼티 파트너스, IMM PE, 베어링 PE, 싱가포르투자청)과의 주주간 분쟁에서 승소했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제상공회의소(ICC) 산하 중재 판정부는 신 회장이 어피니티 컨소시엄이 요구한 40만9000원이라는 가격에 교보생명 지분을 사야 할 의무도 없고, 해당 풋옵션에 대한 이자를 지급하지 않아도 된다고 중재했다.

어피니티 컨소시엄은 풋행사 가격을 40만9000원으로 제출하며, 이것이 신창재 회장의 지분을 포함해 경영권프리미엄을 가산한 금액이라고 주장했으나, 중재판정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이다.

신 회장이 주주간 계약 상 'IPO를 위해 최선의 의무를 다하겠다'는 조항을 위반했다는 어피니티 컨소시엄의 주장에 대해서는 "지난 2018년 9월 이사회에서 이상훈 이사를 제외한 다른 이사들이 모두 IPO 추진을 반대했다는 점에서 주주간 계약 위반 정도는 미미하며,신 회장이 어피니티 컨소시엄에 손해배상할 필요는 없다"고 판단했다.

또 어피니티 컨소시엄이 주장한 신 회장의 비밀유지의무 위반 여부에 대해서도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결 내렸다.

컨소시엄 주요 임원들과 이들로부터 풋옵션 가치평가 업무를 수임한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 회계사들에 대한 형사재판은 아직 진행 중에 있다.박재찬기자 jc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