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금융 수림창투, `하이투자파트너스` 재탄생

‘하이’ 인지도 활용해 벤처캐피탈 경쟁력 강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DGB금융 수림창투, `하이투자파트너스` 재탄생
DGB금융 제공

DGB금융그룹 계열사 수림창업투자는 지난 3일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하이투자파트너스'로 회사명을 변경했다고 6일 밝혔다.

수림창업투자는 벤처투자보다 확장성이 우위인 투자파트너스와의 조합을 고려했다. 그룹 계열사 내 투자계열사의 브랜드 인지도를 최대한 활용해 벤처캐피탈로서의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2014년 8월 설립된 수림창업투자는 자본금 100억원 규모의 창업투자회로, 올해 4월 DGB금융그룹 9번째 계열사로 정식 편입됐다.

권준희 하이투자파트너스 대표는 "벤처캐피탈은 은행의 안정적인 이미지보다 혁신의 이미지가 필요한 만큼 그룹 편입 이후 회사명 변경을 결정했다"며 "DGB금융그룹의 투자계열사인 '하이' 브랜드를 사용함으로써 투자 영업력을 강화시키고 계열사들과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황두현기자 ausur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