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지지’ 신평, 홍준표·유승민 불가론 저격글…“결과 좋지 않을 것”

“심하게 말하자면, 시골 복덕방의 할 일 없는 영감이 ‘아니면 말고 식’으로 함부로 말 내뱉어”
“홍, 윤은 기득권 세력에 편승하여 그 단물을 빨아먹으며 살아왔다”
“윤 후보가 토론회 두어 번 정도 가지면 나가떨어지리라고 호언하지만, 터무니 없는 말”
“두 사람에 비해 기교면에서는 떨어질지 모르지만, 호소력에서는 두 사람을 쉽게 압도하리라고 본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지지’ 신평, 홍준표·유승민 불가론 저격글…“결과 좋지 않을 것”
신평(왼쪽) 변호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공개 지지 선언했던 신평 변호사가 범야권 유력 대선 후보 홍준표, 유승민 의원을 저격하는 글을 남겨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신평 변호사는 두 사람을 겨냥해 "지금 초조한 마음에 쫓겨 그들의 입에서 나오는 말들이 조잡하고 거칠어지고 있다"며 "심하게 말하자면, 시골 복덕방의 할 일 없는 영감이 아니면 말고 식으로 함부로 말을 내뱉는 것 같이 보이기도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6일 정치권에 따르면, 신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홍준표·유승민 불가론'이라는 제하의 글을 통해 "홍준표 의원, 유승민 전 의원은 야권에서 윤석열 대세론을 비웃는다. 아마 이번이 그들의 정치인생에서 마지막 대권 도전이 될 것"이라며 "그만큼 필사적인 몸짓을 한다. 이해가 간다. 그러나 그들의 몸짓에는 너무 힘이 들어간다. 그래서 어색하다. 또 이런 경우에 항용 그렇듯이, 결과가 그다지 좋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그들은 윤 후보만 경선에서 이기면, 이재명 지사도 쉽게 이길 수 있다고 호언한다. 우스운 일"이라며 "홍, 윤은 정치인생의 출발이 당시 권력자 혹은 권력실세의 뒷받침을 받아 쉽게 이루어졌다. 홍의 어렸을 때 삶의 궤적이 어떻든 간에 두 사람은 기득권세력에 편승하여 그 단물을 빨아먹으며 살아왔다. 억울하겠지만 냉정하게 말하면 그렇다"고 직격했다.

이어 "하지만 이재명 경기지사는 틀리다. 그의 지나온 삶은 두 사람과 판이하다. 그를 포퓰리스트라고 비난하고 또 험한 욕설을 하는 막돼먹은 인격의 소유자라고 폄하하나, 그런 약점 가운데서도 그가 가지는 환한 아우라를 애써 못본 척 한다"며 "원래 인사이더는 아웃사이더의 눈물과 분노를 절대 이해하지 못한다. 그리고 아웃사이더가 자신의 환경을 극복하며 내는 커다란 힘을 무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떻든 이 지사가 대통령이 되면 기득권 세력의 발호에 찌든 우리 사회를 획기적으로 고쳐갈 것이라는 민중의 믿음이 지금 그가 가진 견조한 지지세에 나타나 있는 사실을 제발 겸허하게 한 번 바라보았으면 한다"고 이 지사와 비교하며 비판했다.

신 변호사는 "그리고 그들(홍준표, 유승민)은 윤 후보가 토론회 두어 번 정도 가지면 나가떨어지리라고 호언한다. 터무니 없는 말이다. 내 눈에는 토론회에서 윤 후보가 본선 경험을 가진 두 사람에 비해 기교면에서는 떨어질지 모르지만, 호소력에서는 두 사람을 쉽게 압도하리라고 본다"며 "홍 의원은 그의 말대로 국힘당의 '적장자'이고, 더욱이 지난 대선에서 풍찬노숙을 하듯이 얼마나 고통스럽고 두려운 길을 걸으며 당을 그나마 회생시켜놓은 지 잘 안다. 그리고 유승민 후보는 '합리적 보수', 그리고 '따뜻한 보수'의 일관된 길을 걸으며 적지 않은 국민들의 신망을 얻어왔다. 개인적으로 말해도, 그는 나의 소중하고 존경하는 후배"라고 적었다.

그는 "그러나 두 사람은 자신들이 가진 한계를 알아야 한다. 그리고 그 한계 밖에 이재명 지사와 윤석열 후보가 자리잡고 있음을 직시해야 한다"며 "윤 후보는 웅혼한 기상을 가진 사람이다. 한편으론 주위를 원만하게 배려하는 따뜻한 품성을 가졌다. 양자를 함께 가지는 경우는 드물고도 드문 일이다. 그렇게 해서 그는 큰 세력을 형성하여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지도력이 충만한 사람이다. 이와 같은 '그릇의 크기'에서만 본다면, 지금 경합 중인 어떤 후보보다 낫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또 "사람이 똑똑하다고 다 대통령이 되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려면 대통령직이 수만 개가 되어도 모자란다"며 "능력이 조금 못 미쳐 혹은 시운이 따라주지 않아 불가피하게 대통령이 못될 수도 있다. 하지만 존경받는 국가의 원로로 공동체를 위해 훌륭한 봉사를 할 수도 있는 것이 아닌가"라고 썼다.

그러면서 "나는 윤 후보를 지지한다고 했지만 그의 선거캠프에 들어가지는 않았다. 내가 보기에는 그가 좀 답답하다. 왜 그는 자신의 장점을 살리지 못하고 여당, 정부와 대립각만 형성하고 있을까"라며 "그는 지금 우리 앞에 있는 정치인 중 유일하게 '통합의 정치'를 실현할 수 있는 사람이다. 그래서 대립과 분열의 정치를 끝내고, 우리에게 새로운 시대의 서막을 열어줄 수 있는 능력을 가졌다. 그럼에도 그쪽으로는 전혀 나아가지 못하고 있는 현상을 보며 한탄스럽다"고 윤 전 총장의 현재 정치 행보를 비판하기도 했다.

"윤 후보는 현재 여당 쪽이 획책한 몇 겹의 포위망에 둘러싸여 있다. 그리고 그 포위망이 점점 더 견고하게 조여온다. 오로지 윤 후보만을 죽이려고 온갖 수단을 다 쓴다"며 "이런 형편임에도 같은 당 내에서 홍 의원, 유 후보는 상대 쪽의 험상궂고 야비한 공격은 아예 쳐다보지도 않고, 아니 나아가 그 외부의 공격에 힘을 보태려는 듯이 내부에서 윤 후보의 팔뚝을 물어뜯기에 바쁘다"고 현재 제1야당 국민의힘 대선 후보들간의 '네거티브' 공세에 쓴소리를 내뱉기도 했다.

끝으로 신 변호사는 "홍 의원은 추석 전에 자신의 지지율이 윤 후보를 앞설 것이라고 공언하였다. 그러나 만약에 그것이 잘 안 되면 조금은 다른 길을 찾아보았으면 한다. 내가 보기에는 그것은 넘을 수 없는 벽인데 말이다"라며 "추석 전이 아니라 추석 후에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하지만 그 공언이 틀렸음이 드러나더라도 홍 의원이 여전히 같은 방향으로 치닫는다면, 그때는 그것이 기본적인 인격과 품성의 문제로 된다"고 글을 끝맺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