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통 보안 뚫고 유유히 사라진 팔레스타인 무기수 6명…이스라엘이 발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철통 보안 뚫고 유유히 사라진 팔레스타인 무기수 6명…이스라엘이 발칵
팔레스타인 수감자 탈옥 이후 길보아 교도소 담장 밖에서 발견된 땅굴[트위터 캡처=연합뉴스]

철통 보안 뚫고 유유히 사라진 팔레스타인 무기수 6명…이스라엘이 발칵
탈옥한 팔레스타인 수감자들이 빠져나간 것으로 추정되는 땅굴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이스라엘의 교도소에 수감 중이던 팔레스타인인 무기수 6명이 감쪽같이 사라졌다. 당국은 헬기와 드론을 동원해 대대적인 추적에 나섰다.

6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이스라엘 북부 갈릴리호 인근 벳샨에 있는 길보아 교도소에서 팔레스타인 수감자 6명이 자취를 감췄다. 사라진 수감자 중 1명은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를 주도하는 파타당의 군사 조직 '알아크사 순교 여단'의 전직 사령관으로, 다수의 이스라엘인 사망자를 유발한 테러 공격의 책임자다.

다른 5명은 요르단강 서안 북부 제닌에서 활동하는 이슬람 지하드(성전) 그룹의 구성원들이다. 이들은 이날 새벽 4시 인원 점검 때 보이지 않았다. 교정 당국은 이들이 그보다 몇 시간 전에 미리 파놓은 땅굴을 통해 탈옥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이날 교도소에서 담장 밖 도로로 통하는 땅굴도 발견됐다. 사람 한 명이 겨우 빠져나갈 정도 크기의 이 땅굴은 탈옥범들이 수개월에 걸쳐 파놓은 것으로 보인다. 당국은 탈옥범들이 국경을 넘어 도주할 것으로 보고 군과 경찰은 물론 헬기와 드론까지 투입해 대대적인 추적 작업에 나섰다.

교정 당국의 한 관계자는 일간 하레츠에 "이번 사건은 안보와 정보상의 중대한 실패"라고 일갈했다.

이스라엘 교도소에는 팔레스타인 분쟁과 관련해 4230여 명(2020년 5월 기준)의 팔레스타인인들이 수감되어 있으며, 이들 중 350여 명은 재판 절차를 거치지 않은 '행정 구금'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