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조 재난지원금 잡자" 카드사 마케팅 경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1조 재난지원금 잡자" 카드사 마케팅 경쟁
신한카드 제공

11조원에 달하는 정부의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이 6일부터 지급 절차에 돌입하는 가운데, 카드사들이 이용자 확보를 위해 편의기능을 앞세운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국민지원금이 영세·중소가맹점에 혜택이 집중돼있어 수수료 수익은 크지 않지만 신규 고객을 유치하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소비 데이터 확보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마케팅에 나섰다.

5일 여신업계에 따르면 오는 6일부터 9개 카드사(신한·삼성·KB국민·현대·롯데·우리·하나·BC·NH농협카드)를 통한 국민지원금 온라인 신청이 시작된다. 씨티카드로는 지원금을 받을 수 없다.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은 국민 약 88%가 1인당 25만원씩 지급받을 수 있는 5차 재난지원금으로, 각 카드사 홈페이지와 애플리케이션(앱)에서 대상 여부를 조회하고 바로 신청하면 된다. 지원금은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로 신청한 다음날부터 포인트 형식으로 충전돼 사용할 수 있다. 지난해 5월 총 14조원 규모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분의 70%인 10조원 가량이 신용카드와 체크카드로 지급된 점을 감안하면 이번에 지급되는 금액 역시 상당수가 카드사를 통해 쓰일 것으로 전망된다. 11조원원 규모의 이번 지원금은 카드사에 매출 증대 요인이 될 수 있다.

지난해 5월 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카드사 가맹점의 전체 매출을 주 단위로 보면 지급하기 전 주에 15조7833억원이던 매출액이 지급 후 19조1232억원으로 21.2% 증가했다.

다만 지원금 사용처가 지역사랑상품권 가맹점인 골목 상권 중심이라 카드사들은 수수료 수익이 많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전통시장 같은 지원금 사용처인 영세·중소 가맹점은 연 매출 30억원 이하로 0.8~1.6%의 우대 카드 수수료율을 적용받는다. 이는 카드사들이 현재 가맹점으로부터 받을 수 있는 최대 수수료율인 2.3%%의 절반 수준이다.

영업과 마케팅 비용 등 원가를 감안하면 카드사 입장에서 우대 수수료는 사실상 밑지는 장사가 된다. 영세·중소 가맹점에서 카드 소비가 발생해도 수수료 수익은 얻기 어렵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해 5~8월 지급된 지급된 지낸지원금에 대한 카드사 수수료 수익은 974억원인 반면 영업비용은 1054억원으로, 카드사가 80억원 가량의 손해를 봤다.

그럼에도 카드사들은 지원금 지급을 앞두고 관련 마케팅에 나서고 있다. 다만 지난해 카드사들이 재난지원금 신청 고객들을 대상으로 경품을 증정하는 등 과열 경쟁 양상을 보이자 금융당국이 마케팅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한 바 있어 올해는 지원금 신청 방법과 사용처 안내 등 편의성을 확대한 서비스를 내놓았다.

업계 1위 신한카드는 우리동네 지원금 가게 알리미, 100만 상생력 챌린지 등의 내용을 담은 '신한 국민지원금 꿀팁' 서비스를 선보인다. 우리동네 지원금 이용가게 알리미 서비스는 집 근처에서 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는 가맹점을 신한페이판 앱 알림 메시지로 보내주는 서비스다.

상생국민지원금 신청 고객 중에서 위치기반서비스에 동의하면 오는 8일부터 신한카드에 등록된 자택 주소지 기준의 인근 상권에 진입할 경우, 지원금 이용 가맹점을 지도에서 확인할 수 있는 메시지를 받을 수 있다. 또한 가맹점 지도 서비스를 통해 지난 1일부터 모바일 지도에서 상호명, 업종을 선택하면 원하는 지역에서 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는 가맹점을 안내하고 있다.

삼성카드도 가맹점 조회 서비스를 운영한다. 삼성카드로 국민지원금 사용 시 실시간으로 지원금 사용금액과 잔액을 문자로 안내하고, 홈페이지와 앱을 통해 지원금 사용 상세 내역과 잔액을 조회할 수 있다. 이용금액은 실적에 포함한다. 현대카드도 별도 페이지를 통해 조회 서비스를 제공하고 추석 전 토스터, 주유 상품권 등의 경품을 준비해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우리카드는 24일까지 카드 이용 고객 중 1717명을 추려 최대 30만원을 현금으로 돌려주는 프로모션을 시작했다. 하나카드도 지원금 신청 안내서비스를 제공하고, 경품 추천 이벤트를 진행한다. 카드사들이 이용자 확보에 안간힘을 쓰는 이유는 유의미한 소비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카드사 한 곳을 정해 충전한 후 지원금을 사용하는 구조인 만큼 카드사들은 해당 고객의 소비 데이터를 확보해 유의미한 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수현기자 ksh@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