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 초대어 현대중공업 "초격차 기술에 7600억 투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IPO 초대어 현대중공업 "초격차 기술에 7600억 투입"
현대중공업 미래 비전 및 3대 핵심 사업 인포그래픽/ 현대중공업 제공

세계 1위 조선사 현대중공업이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미래 청사진을 공개했다. 친환경·디지털 선박, 스마트 조선소 구축, 수소 인프라 등 3대 핵심사업을 제시하고, 최대 1조800억원 규모인 IPO 조달자금 중 약 7600억원을 초격차 기술을 확보하는 데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

2일 현대중공업은 온라인 기업설명회를 갖고 '친환경 선박의 퍼스트무버(First Mover), 선제적 투자 통한 초격차 달성'이라는 비전을 발표했다. 비전 달성을 위한 핵심 3대 사업은 친환경 미래 선박 기술 개발, 스마트 조선소 구축, 해상 수소인프라 투자다.

현대중공업은 최대 1조800억원 규모의 IPO 조달자금 가운데 7600억원을 미래 비전 달성을 위한 초격차 기술 확보에 투입하기로 했다. 세부적으로 친환경 선박과 디지털 선박 기술 개발에 3100억원, 스마트 조선소 구축에 3200억원, 해상 수소 인프라 분야에 13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친환경 선박 분야에서는 수소 및 암모니아 선박, 전기추진 솔루션, 가스선 화물창 개발 등에 집중해 고부가가치 선종의 수익성을 극대화하는 한편, 디지털트윈 등 디지털선박 기술의 고도화를 통해 급성장이 예상되는 자율운항 시장 진출을 가속화한다.

2030년까지 생산에 IT기술을 접목한 스마트조선소를 구축해 효율적인 생산체계와 안전한 야드를 조성해 나가기로 했다. 또 해상 수소 인프라 시장 선점을 위해 업계 최고 조선해양 기술력을 바탕으로 해상 신재생 발전 및 그린수소 생산, 수소 운송 인프라 분야에 투자를 확대한다.

현대중공업은 비전 달성을 위한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가졌다는 점도 강조했다. 지난해 말부터 이어진 신규 수주 증가로 선수금 유입이 늘어나며 순 차입금 비율은 34.9%를 기록하고 있다. 이는 국내 주요 조선사 평균인 107.9%에 비해 3분의 1 수준으로, 현대중공업은 우량한 재무건전성을 바탕으로 수주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7월 말까지 조선해양부문에서 59척 86억달러를 수주하며 연간 목표액인 72억달러를 20% 초과 달성했다. 이는 지난 2014년 이후 같은 기간 수주량 중 역대 최고치다. 지난달 24일에는 세계 최대 선사인 머스크로부터 1조6500억원 규모의 메탄올 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 8척을 수주하는 등 친환경 선박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이 친환경 선박 개발에 속도를 내면 중국과의 기술 격차는 더욱 벌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주원호 현대중공업 부사장은 "중국의 경우 중국 정부의 강력하고 전폭 지지로 후동중화조선을 위주로 액화천연가스(LNG)선 등을 건조하고 있다"며 "원천기술 부족으로 해외기술을 도입해서 선박 건조를 하고 있지만 고질적인 품질 문제나 공기, 즉 작업기간을 못 맞추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어 기술력 격차는 여전히 있다"고 말했다. 일본의 경우 설계나 생산기술, 전문인력이 부족하고 낡은 설비 보유하고 있어 현재 벌크선 위주로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에 따라 전세계적인 환경규제 강화에 따라 요구되는 친환경 고부가가치 선박으로의 신속한 대응은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국내 다른 조선사와 비교해도 현대중공업은 LNG 이중연료를 장착한 유조선이나 컨테이너선 등을 다른 조선소보다 빨리 시장에 신장에 내놓고 있고 최근 머스크에서 세계 최초로 추진되는 메탄올 버닝 이중연료 컨테이너선을 발주한 것만 봐도 기술력은 추정할 수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조선·해운 리서치 기관인 영국 MSI에 따르면, 글로벌 조선 시장은 2009년 금융위기 이후 불황에서 13년 만에 반등, 2025년까지 글로벌 신조 시장 수요가 연 평균 약 16% 성장하는 등 수요가 공급을 초과하는 판매자시장으로 변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은 "현대중공업은 세계 1위 조선사업과 엔진사업을 바탕으로 글로벌 조선산업의 패러다임 변화를 선도할 것"이라며 "친환경 미래 기술에 집중적으로 투자해 지난 50년에 이어 다가올 50년에서도 조선업계 1위의 위상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IPO를 통해 현대중공업은 전체 지분의 20% 규모인 1800만주를 신주 발행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은 현재 그룹 내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이달 2일부터 이틀간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 예측을 한 후 6일 최종 공모가를 확정한다. 7~8일에는 일반 투자자를 대상으로 청약을 진행하고, 16일 코스피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8조3120억원, 영업이익 325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김수현기자 ksh@dt.co.kr



IPO 초대어 현대중공업 "초격차 기술에 7600억 투입"
현대중공업은 2일 온라인 기업공개(IPO) 설명회를 열고 미래전략과 비전 등을 발표했다. (왼쪽부터) 강영 현대중공업 부사장·한영석 대표이사 사장·주원호 부사장·강재호 상무가 온라인 기업설명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