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솔브레인, ‘SAP S/4HANA’로 차세대 ERP 구축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제조공정 품질·생산성 향상부터 민첩한 의사결정 체계 마련
SAP 차세대 ERP 도입하면서 전사 IT시스템 클라우드로 이전
솔브레인, ‘SAP S/4HANA’로 차세대 ERP 구축했다
성남 판교 솔브레인 본사 전경

반도체·이차전지 제조 중견기업 솔브레인이 SAP ERP(전사적자원관리) 솔루션 'SAP S/4HANA'와 경비지출관리 솔루션 'SAP 컨커' 등을 도입해 전사적 업무혁신을 추진한다. 비에스지파트너스가 프로젝트의 전략적 파트너로 참여해, 디지털 DNA 이식을 통한 혁신과 경영 선진화를 지원했다.

프로젝트의 핵심은 클라우드 이전이다. 솔브레인은 기존 SAP ERP 시스템인 'SAP ECC'를 차세대 지능형 ERP인 SAP S/4HANA로 전환하면서 기간 시스템의 업무지원 역량 고도화에 집중했다. 그러면서 모든 업무용 애플리케이션을 클라우드 환경으로 이전해 IT 자산의 민첩성과 운영 효율성, 확장성을 동시에 확보할 수 있도록 했다. 동시에 전체 SAP 시스템을 AWS(아마존웹서비스) 클라우드 환경으로 이전했다.

SAP 플랫폼을 기반으로 제품이나 원자재별 생산이력 추적체계, 전사 경영정보 대시보드 등을 SAP S/4HANA, SAP 피오리, AWS 기술 기반으로 개발했다. 이를 통해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을 SaaS(소프트웨어 서비스) 방식으로 구현해 시스템 구축과 운영비용을 최소화했다.

솔브레인은 SAP 솔루션 도입을 통해 공정상 문제 발생시 이를 조사·분석하고 원인을 규명해 제조공정에 반영함으로써 불량 재발을 막고 품질과 생산성을 높였다. 특히, 경영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시각화하고 분석하는 환경을 마련해, 민첩하게 미래를 예측하고 대비하는 의사결정 기반을 갖췄다.

또 SAP 경비지출관리 솔루션을 도입해, 경비처리, 출장, 세금계산서 처리에 이르는 지출의 모든 부분을 단일 플랫폼에서 통합 관리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비용처리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는 한편, 착오로 발생하는 비용을 최소화했다.

이성열 SAP코리아 대표는 "솔브레인 차세대 ERP 전환은 SAP S/4HANA를 신규 구축하거나 기존 SAP ECC를 차세대 ERP로 전환하고자 하는 기업이 참고할 만한 사례"라며 "글로벌 고객사들에도 솔브레인의 성공적인 ERP 고도화 사례를 소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솔브레인은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혁신을 주저할 수 없다는 판단 하에 화상회의 등을 적극 활용한 비대면 방식의 프로젝트 추진을 기본 방향으로 했다. 전사 업무를 표준화하고 스마트화함으로써 구성원의 성장과 안전한 근무환경을 제공해 기업문화를 발전시키는 계기가 됐다는 게 솔브레인 측의 설명이다.

솔브레인 관계자는 "디지털 전환을 대비하는 IT 대응력을 강화함으로써 '융합을 통해 더 나은 미래를 만든다'는 비전 달성을 가속화하는 기반을 다졌다"고 밝혔다.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