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데이터, 은행 창구에서 허용될까

은행권, 은행창구서 마이데이터 허용 건의
고령층 등 디지털 취약계층 제공방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마이데이터, 은행 창구에서 허용될까
마이데이터 사업 연합뉴스

은행권이 은행 창구에서도 대면으로도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허용해달라고 금융당국에 건의했다. 하지만 빅테크는 마이데이터가 대면서비스로 허용될 경우 개인의 정보가 마케팅에 활용될 수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근 은행들은 금융위원회에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은행 창구에서도 허용해달라는 내용의 건의사항을 제출했다.

마이데이터는 개인이 자신의 정보를 적극적으로 관리·통제하는 것은 물론 신용이나 자산관리 등에 능동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를 통해 개인들은 각종 기관과 기업 등에 분산돼 있는 자신의 정보를 한꺼번에 확인할 수 있으며, 업체에 자신의 정보를 제공해 맞춤 상품이나 서비스를 추천받을 수 있다.

연말 본격적인 마이데이터 시행을 앞두고 은행권은 고령층 등 디지털금융 취약계층이 관련 서비스에서 소외될 수 있어 은행 창구 등에서의 대면 서비스를 풀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만약 은행들의 주장대로 대면 창구에서 마이데이터 서비스가 허용되면 모바일 등 디지털에 취약한 고령층 고객도 은행 창구 직원의 도움을 받아 더 나은 자산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수 있게 된다.

은행권 관계자는 "마이데이터 서비스에 대한 논의가 시작될 때부터 디지털금융 취약 계층을 위한 대면 서비스도 필요하다는 주장이 계속 제기됐다"며 "은행창구는 은행직원이 자세하게 상품에 대해 설명할 수 있어, 고령층에게는 비대면 플랫폼 보다 금융상품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인터넷전문은행 등 빅테크의 반대도 만만치 않다. 빅테크는 마이데이터가 개인의 다양한 금융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만큼 오히려 디지털금융 취약계층이 은행창구에서 원하지 않는 마케팅에 동원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은행권은 이미 은행 창구는 고객의 동의하에 다양한 정보를 다루고 있고, 이를 마케팅에 동원하지는 않고 있다고 반박했다. 또 마이데이터가 대면 서비스로 허용돼도 현재 은행창구가 고객의 허락을 받고 서비스 하는 정도 일 것이라고 주장했다.박재찬기자 jc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