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스마트국방 드림팀 꾸렸다

과기·국방 AI·클라우드 확산
연구전담조직 신설·인재양성
사이버안보 확보 공조체계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 스마트국방 드림팀 꾸렸다
임혜숙(왼쪽) 과기정통부 장관과 서욱 국방부 장관이 17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가진 업무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방부가 국방 분야의 4차 산업혁명 완성을 목표로, 인공지능·클라우드·모바일 등 신기술 R&D(연구개발)와 확산을 위한 원팀 체계를 구축한다. 이를 뒷받침할 국방 ICT R&D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디지털 인재 양성, 사이버 안보 확보를 위한 공조체계도 갖춘다.

국방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7일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 서욱 국방부 장관과 김명준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 원장, 김윤태 KIDA(한국국방연구원) 원장, 전성배 IITP(정보통신기획평가원) 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디지털 뉴딜과 스마트 국방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디지털 뉴딜과 연계해 국방 전 분야의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고, 민간 테스트베드를 통해 검증된 기술을 국방 분야에 적용해 안보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먼저 ICT R&D 전문기관인 IITP 내에 국방 ICT R&D를 전담 지원하는 '국방ICT 지원단'을 신설한다. 지원단은 국방 R&D 추진전략과 기술로드맵 수립, 신규사업 발굴·기획, 사업 집행 관리, 실증사업 지원 등을 맡는다. 지원단은 IITP뿐 아니라 KIDA, ETRI 등의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융합형 조직으로 운영된다. IITP의 R&D 사업 관리 노하우를 활용해 국방 ICT R&D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한편, 기존 ICT R&D사업과의 연계도 추진할 예정이다.

민간 D·N·A(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 신기술을 국방 전 분야에 적용하는 것을 목표로 하반기 중 'DNA 기반 스마트국방 전략'(가칭)을 수립하고, 국방 ICT R&D 전용사업도 신설한다. 국방·민간 모두에서 수요가 많은 기술 분야를 발굴하고, R&D 전체 주기를 두 부처가 공동 관리할 예정이다. R&D 결과물이 실증을 통해 적용 타당성이 입증된 경우에는 전 군에 확산하고, 실제 전력화까지 이어지도록 국방부의 예산을 활용한 연계전략을 추진한다. 우수 기술은 민간에도 이전해 관련 산업이 발전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든다.

스마트국방 전략에는 군 유무선 통신망, 데이터센터 등 인프라 고도화 방안도 담길 예정이다. 국방 광대역 통합망(M-BcN) 고도화, 상용망 기반 5G 이동통신 도입, 데이터 수집·관리 및 고성능 컴퓨팅·머신러닝 적용 등을 위한 국방 통합 데이터센터 고도화 방안도 검토한다.

군 장병에 대한 인공지능·소프트웨어 교육을 추진한다. 병사와 전역 예정자들에게 수준별 맞춤형 온라인 교육을 실시하고, 전역 후 정부 인재양성 사업을 통해 후속 교육, 취·창업 지원 등을 연계할 계획이다. 장교·부사관 등 장기 복무자는 전문인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특화 교육을 진행한다. 하반기 중 '군 장병 인공지능·소프트웨어 역량강화 방안'을 수립하고 전담 추진단도 구성키로 했다.

또한 △드론, 로봇 등 무인이동체 기술교류 및 R&D·실증·확산사업 △국방 사이버 안보 협력 △과학화 경계시스템 현대화 등에 대한 협력도 강화한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군은 민간에서 개발된 신기술을 실증하는 테스트베드 역할뿐 아니라 초기 시장 창출, 전문인력 양성 등 많은 분야에서 디지털 뉴딜 성공에 기여할 수 있다"면서 "디지털 신기술이 군의 전력 향상은 물론 민간 산업 발전에도 도움이 되도록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이번 협약은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신속하게 군에 적용할 뿐 아니라, 민간기술의 실증과 확산에도 기여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두 부처 공동 R&D 프로젝트를 통해 디지털 뉴딜과 연계된 스마트 국방혁신을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