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ED TV 믿고 기다렸던 LG, 드디어 웃는다

글로벌 OLED TV 70% 차지
패널시장 상반기 두배 성장세
"OLED 생태계 확대될 것" 자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OLED TV 믿고 기다렸던 LG, 드디어 웃는다
반기 기준 글로벌 TV 패널 출하량과 OLED 패널·8K LCD 패널 비중 비교. <트렌드포스 제공>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가 글로벌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그간 적자에도 OLED TV의 성장 가능성에 미래를 걸어왔던 LG디스플레이와 LG전자도 시장 선점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8일 대만의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글로벌 TV 패널 출하량은 1억3520만대로 전년 대비 3.5% 증가했다. 특히 대표적인 프리미엄 TV 제품군인 OLED TV 패널과 8K LCD TV 패널은 정반대의 움직임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OLED TV 패널은 올해 상반기 355만6000만대가 출하되며 전체 시장에서 2.6%의 점유율을 보였다. 이는 전년 상반기 1.2%와 비교해 두 배 이상 점유율이 상승한 것이다. 반면 8K LCD TV의 경우 LCD 패널 가격 증가에 따른 TV 세트업체들의 조달 우려로 인해 0.2%로 점유율을 유지하는 데 그쳤다.

트렌드포스는 올해 하반기 OLED 패널의 보급률이 더욱 상승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가 광저우 공장의 생산용량을 월 9만장까지 확대할 계획으로, 고객사인 TV 세트업체들도 LCD 패널과 OLED 패널 간 가격격차가 축소됨에 따라 OLED TV 도입에 본격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OLED 패널이 연간 800만장 이상이 출하돼 전체 패널 시장에서 3%까지 보급률이 확대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OLED TV는 출하량에 비해 기기당 가격이 높아 TV 제조사들의 매출 및 수익성 기여도가 높은 제품이다. 실제로 지난 1분기 OLED TV 출하량은 대수 기준 119만대로 전체 시장의 2.3% 수준에 머물렀지만 금액 기준으로는 8.9%로 점유율이 크게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OLED TV의 비중이 점차 커지면서 그간 적자 누적에도 OLED 생태계 조성을 위해 대규모 투자를 이어왔던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는 시장 선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현재 TV용 대형 OLED 패널의 독점 생산 업체로, 올해 하반기 해당 분야에서 8년만의 흑자 전환을 기대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달 2분기 실적발표와 함께 진행한 컨퍼런스콜에서 "내년에는 한 자릿수 중반 이상의 영업이익률을 달성하고, 중장기적으로는 두 자릿수의 영업이익률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LG전자는 현재 글로벌 OLED TV 출하량에서 약 70%를 점유하고 있다. 최근 글로벌 TV 세트업체들이 OLED TV 시장에 경쟁적으로 진출하며 OLED 패널 가격 상승에 대한 우려가 나오지만 시장 전체 규모 확대가 더욱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게 LG전자의 설명이다. LG전자 역시 지난달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이미 자사 외 19개 업체가 OLED TV 시장에 진입했지만, 자사는 압도적인 점유율로 시장 지위를 확보하고 있다"며 "시장 규모가 커져 OLED 생태계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자신했다.

전혜인기자 hy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