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플라스틱 시대] "생분해 바이오 의무구매… 연구 등에 인센티브 필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위수 기자] 친환경 플라스틱의 보급은 플라스틱 쓰레기로 인한 환경오염을 막을 수 있는 강력한 대안 중 하나다. 아직 시장 형성 초기인 친환경 플라스틱 사업이 자리잡을 수 있도록 의무구매, 인센티브 활용 등 정부의 적극적인 당근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친환경 소재의 가격은 제품에 따라 다르기는 하지만, 통상적으로 기존 플라스틱 소재 대비 20~30% 높은 편이다.

아직 대량생산 체계가 갖춰지지 않아 전반적으로 비싼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는 것이다.

올해를 기점으로 친환경 소재 사용량이 급증한 것은 사실이지만, 2050년 탄소중립 이행 등 탄소감축 과제 달성을 위해서는 보다 빠른 대응이 필요하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황정준 그린플라스틱연합 사무총장은 "의무사용하는 시장의 확보를 위해 생분해 바이오 소재에 대한 정부기관의 의무구매 혹은 독려가 있다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의 친환경 소재 의무 사용이 관련 시장 확대를 위한 실질적인 밑거름이 될 수 있다는 진단이다. 특히 탄소중립 정책을 세운 정부가 친환경 소재로 만든 제품을 사용한다면 정책의 진정성에 대한 공감을 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황 사무총장은 정부가 바이오매스(생물연료) 함량 증가에 대한 단계적인 로드맵 및 규정을 만들어야 한다고도 언급했다.

황 사무총장은 "유럽은 지난 20여년 동안 기관·민간 학계·산업계가 바이오매스 기반의 소재 개발, 제품 상업화, 장기적인 사용량 확대에 대한 로드맵 등을 수립하고 생분해 플라스틱의 퇴비화 산업을 실증을 해오면서 기반을 마련했다"며 "인증제도 수립과 사업방향 설정, 지원에 있어 유럽정부의 역할이 컸던 것이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인센티브를 적극 활용해야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기업의 사회공헌활동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련 활동에 대한 자문·연구를 이어온 임팩트스퀘어의 도현명 대표는 "재생 또는 신소재에 대한 연구·대체·사용에 인센티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도 대표는 환경오염에 대한 각 기업들의 정보 공개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도 대표는 "현재 환경오염에 대한 각 기업들의 정보 공개가 필요하다"며 "정보가 공개돼야 사회 혹은 정부로부터 비판이나 개선에 대한 요구가 있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시장 확대를 위한 기업들의 지속적인 노력 역시 필수적이다. 황 사무총장은 "현재 (친환경 소재) 원료 가격이 비싸기는 하지만, 적용 제품 개발과 시장소개를 시작하지 않으면 몇년 내로 경쟁력이 약화될 수 있다"며 "가격이 높다는 이유로 (친환경 소재 사업을) 망설이는 기업들은 생존이 어렵다는 것을 생각하고 단계적인 경영 체질 개선에 대한 계획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