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오후 2~3시 전력 수요 11% 태양광 발전이 충당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7월 오후 2~3시 전력 수요 11% 태양광 발전이 충당
지난달 27일 송영길(앞줄 왼쪽 네번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탄소중립 선도기업 현장방문으로 경기도 용인시 신성이엔지 용인사업장을 방문해 태양광 발전설비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기온이 가장 높은 오후 2~3시 총 전력 수요의 약 11%를 태양광 발전이 충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전력시장 외 직거래량이 많아 정확히 알 수 없었던 태양광 발전량을 집계하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조사한 결과다. 태양광 발전의 전력수요 기여도에 대한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해 정부는 앞으로 전체 태양광 발전 통계를 일·월별로 추계해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4일 '태양광발전의 7월 전력수급 기여 현황'을 발표했다. 전력거래소를 통해 거래되는 전력시장 내 태양광 전력을 비롯해 거래소를 거치지 않고 주택 지붕 등에 설치된 자가용 전력, 한국전력과 전력구매계약(PPA)을 맺고 직거래하는 전력 등이 모두 포함된 통계다.

전력거래소를 통해 거래되는 전력은 전력수급 통계에 반영되지만, 거래소 밖에서 거래되는 전력은 통계에 잡히지 않는다. 소규모 발전사업자가 많은 태양광 발전 특성상 전력시장 외 전력량이 많은데, 통계에 반영되지 않다보니 전력수요 피크시간대에 태양광 발전이 기여하는 비중은 1.7%에 불과하다는 통계가 나왔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에 대한 수정과 보완을 지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7월(주말 제외) 한 달 간 오후 2~3시 태양광 평균 발전량은 1만118MW로 전체 전력수요(9만1164MW)의 11.1%를 차지했다. 전력거래소를 통해 거래되는 태양광 전력(약 25%)보다 전력거래소 외부에서 거래되는 전력(약 75%)이 3배가량 더 많았다.

전력수요 피크시간이 과거 오후 2~3시에서 최근 오후 4~5시로 이동한 것도 태양광 발전 영향인 것으로 분석됐다. 실제 기온이 높은 오후 2~3시에 전력 소비가 집중되지만, 자가용 태양광 발전이 이 시간대 수요를 일부 상쇄하면서 전력수요는 오후 4~5시에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난다는 것이다.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전력수요 피크시간은 2010~2016년 기준 오후 2~3시에서 2017년부터 오후 4~5시로 늦춰졌다.

날씨가 흐리거나 비가 오면 발전량이 하락하는 '변동성'은 한계로 지적됐다. 흐리고 비가 왔던 지난달 5~7일 태양광발전 비중은 오후 2~3시 5.3%, 오후 4~5시 2.7%를 나타내 평시보다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

산업부 관계자는 "에너지 저장장치(ESS), 양수발전 등 유연성 자원을 확보해 전력수급을 안정적으로 관리해나가겠다"고 말했다.산업부는 전력시장 외 전력량까지 포함한 전체 태양광발전 통계를 일·월별로 산출·공개하기로 했다. 내달 중 '전력정보' 앱에서 시간별 추계통계를 익일마다 공개하고 전력통계월보를 통해 월별 추계통계를 공개할 예정이다.은진기자 jineun@dt.co.kr

7월 오후 2~3시 전력 수요 11% 태양광 발전이 충당
7월(주말 제외) 기준 태양광 평균 발전량 및 총수요(MW)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