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뿌리 상권 살려내자] "배달맨, 여기 두부 나왔어요~" 디지털 만난 전통시장 휘파람

고객이 점포서 구매한 제품들
배달맨이 모아 배송업체에 보내
대형마트몰처럼 장보기 쉬워져
둔촌·길동복조리 시장 등 도입
"정부 차원 수수료 지원 필요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풀뿌리 상권 살려내자] "배달맨, 여기 두부 나왔어요~" 디지털 만난 전통시장 휘파람
서울 강동구 둔촌 전통시장에서 빈손장보기 배달맨이 고객의 물건을 수령하고 있다.<박상길 기자>


풀뿌리 상권 살려내자

케이제이아이앤씨 '빈손장보기' 일등공신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전통 시장이 디지털 흐름을 타면서 활력을 되찾고 있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도 온라인 배달로 매출이 늘자 상인들은 휘파람을 불고 있다. 그 중심에는 케이제이아이앤씨가 개발한 '빈손장보기 서비스'가 있다. 빈손장보기 서비스는 전통시장 상인과 손님만을 위한 결제 플랫폼이다. 상인들은 별도의 비용을 지불하지 않고 결제 단말기를 제공받을 수 있다. 단말기 결제는 버튼 몇 번만 누르면 이뤄질 정도로 간편하며 LTE 기반이라 안전하고 빠르게 진행된다. 상인들은 고객이 결제한 금액을 바로 다음날 계좌로 입금받을 수 있다. 전통 시장에서 흔히 발생했던 카드 매출 누락을 걱정할 필요가 없어졌다.

상인들이 보는 혜택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기존에는 고객이 구매한 물건을 배달맨이 있는 장소까지 가져다 놔야 했지만 빈손장보기 서비스를 도입한 이후로는 이런 번거로움도 사라졌다. 시장 곳곳에 자리 잡고 있는 빈손장보기 배달맨들이 직접 물건을 수령하기 때문이다.

상인들은 빈손장보기 서비스로 확보한 고객을 대형 마트 못지않게 관리도 할 수 있다. 빈손장보기 서비스 멤버십 카드를 발급받은 고객에게 전통 시장의 다양한 정보나 할인 쿠폰, 떨이 상품 등의 정보가 문자메시지(SMS)로 전송되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고객들은 합리적인 장보기 혜택을 누릴 수 있으며 상인들은 추가로 매출을 높이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전통시장을 방문한 손님들은 빈손장보기 서비스에 가입하면 장바구니를 들고 다니면서 번거롭게 장을 보지 않아도 된다. 결제는 일반 카드나 각종 페이, 지자체 페이 모두 가능하며 고객이 스스로 결제할 수 있다. 케이제이아이앤씨는 코로나 19 이후 전통 시장을 방문하는 중국인 관광객들을 위해 알리페이나 위챗페이로도 결제가 가능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빈손장보기 서비스는 현재 서울 강동구 일대 전통 시장에 적용되어 있다. 둔촌 시장에는 작년 11월 처음 도입됐으며 현재 길동복조리 시장과 명일시장으로 확대됐다. 둔촌동 전통시장 상인연합회 관계자는 "빈손장보기 서비스 도입 초기에는 시행착오가 많고 효과도 별로 체득되지 않았으나, 지금은 엄청 활성화가 되어 있고 코로나 19 대유행 상황임에도 확실히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빈손장보기 서비스의 가장 큰 장점은 고객이 결제한 물건을 상인들이 가게를 비워가면서 배달업체에 가져다주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배달 수수료를 상인들이 전적으로 부담해야 하는 것은 단점"이라면서 "따져보면 빈손장보기 회사 자체도 남는 게 없기 때문에 이런 부분은 지자체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길동복조리 시장에는 올해 2월부터 빈손장보기 서비스가 도입됐다. 길동복조리시장 상인연합회 관계자는 "빈손장보기 서비스 도입 후 현장이 바쁘게 잘 돌아가고 있다"며 "코로나 19에도 상인 분들한테 도움이 많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명일 시장은 올해 6월 빈손장보기 서비스가 도입돼 아직 초창기 상태다. 명일시장 상인연합회 관계자는 "빈손장보기 서비스가 일부 점포에 한해 시행되다 보니까 가입하고 싶어하는 점포들이 늘고 있다"며 "빈손장보기 서비스는 재래시장 방문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좋은 제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재래시장도 대형마트 못지 않은 서비스가 제공된다는 점을 고객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빈손장보기 서비스가 하루빨리 안착이 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글·사진=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풀뿌리 상권 살려내자] "배달맨, 여기 두부 나왔어요~" 디지털 만난 전통시장 휘파람
서울 강동구 명일시장에 빈손장보기 서비스를 소개하는 플래카드가 걸려 있다. <박상길 기자>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