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깅하던 판사 들이받고 도주한 택시…적나라한 피살 영상에 충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깅하던 판사 들이받고 도주한 택시…적나라한 피살 영상에 충격
우탐 아난드 판사가 28일 인도 북부에서 3륜 택시에 치이기 직전 모습. [SNS영상 캡처=연합뉴스]

인도의 한 판사가 새벽에 조깅하던 도중 뒤에서 고의로 달려든 차량에 의해 목숨을 잃었다. 이 판사는 조직 폭력 사건을 주로 담당했다.

30일 NDTV 등 인도 언론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전 5시께 동부 자르칸드주 단바드의 자택 근처에서 조깅하던 우탐 아난드 판사가 3륜 택시(오토릭샤)에 치여 사망했다.

이 피습 장면은 폐쇄회로TV(CCTV)에 생생하게 촬영돼 유포되면서 현지에서 공분을 사고 있다.

경찰은 처음에 이 사건을 단순 뺑소니 사고로 수사했다. 영상을 살펴보면 아난드 판사는 왕복 4차선 도로변을 따라 뛰고 있었고 이어 3륜 택시가 등장했다. 3륜 택시는 1, 2차선 경계선에서 도로변으로 방향을 꺾은 후 곧바로 판사를 향해 속도를 늦추지 않은 채 달려들었다.

무방비 상태로 들이 받힌 판사는 나뒹굴었고 이 차는 정차도 하지 않은 채 그대로 달아났다. 아난드 판사는 행인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은 CCTV영상이 공개되자 해당 사안의 성격을 뺑소니 사고에서 살인 사건으로 변경한 후 수사를 확대했다.

경찰 관계자는 CCTV 영상을 살펴보면 차가 아난드 판사를 고의로 친 것을 명확히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해당 3륜 택시를 찾아 압수했고 택시 운전사 등 용의자 2명을 체포했다.

아난드 판사는 단바드에서 조직 폭력 관련 살인 사건을 많이 다뤄왔다고 NDTV는 보도했다. 최근에도 폭력배 2명에 대한 보석 신청을 허가하지 않았다.

누리꾼들은 이 사건에 대해 공분했다. 브리지 쿠마르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판사들은 거대한 압력에 시달리고 있으며 때로는 뺑소니라는 이름으로 살해당한다"고 개탄했으며 메흐무드 프라차도 "이런 일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할 것"이라고 트위터에 글을 남겼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