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협력 창업기업 육성할 ‘팁스’ 운영사 11곳 추가 선정

중기부, 에트리홀딩스 등 포함 67개사로 늘어
4차 산업혁명 분야 투자경험, 비수도권도 포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소벤처기업부는 팁스(TIPS·민간주도형 기술창업 프로그램) 신규 운영사로 에트리홀딩스 등 11개사를 추가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팁스는 민간과 정부가 공동으로 유망 창업기업을 발굴·육성하는 사업으로, 민간 운영사가 먼저 1∼2억원을 투자한 창업기업에 정부가 R&D(최대 5억원), 사업화(최대 1억원), 해외 마케팅(최대 1억원) 등을 연계 지원한다.

현재 56개 민간 투자사가 팁스 운영사로 참여하고 있다. 이번에 11개사가 추가됨에 따라 총 67개사로 늘어나게 됐다.

이번에 선정된 운영사는 △끌림벤처스 △뉴패러다임 인베스트먼트 △더인벤션랩 △소풍벤처스 △씨앤벤처파트너스 △액트너랩 등이다. 또 △에트리홀딩스 △엔슬파트너스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패스트벤처스 △BSK인베스트먼트 등도 포함됐다.

11개 운영사 중 9개사는 4차 산업혁명 분야에 대한 투자 실적과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 이들은 최근 3년 간 서비스 플랫폼,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어 디지털 전환 관련 창업기업 발굴·육성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전과 울산, 강원지역에 소재한 투자사가 각각 1개씩 운영사로 참여해 비수도권 내 유망 기술 창업기업 활성화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신규 팁스 운영사는 다음달부터 창업기업 추천권을 배정받아 본격적인 발굴과 투자 활동에 나서게 된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