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공공서비스에 `5G MEC`…산단·항만·도시 생산성 높인다

통신 데이터 송수신 속도 높여
트래픽부하 줄여 지연시간 단축
울산·여수 석유화학 단지에 적용
AI로 사고예방·위험진단 서비스
하반기 인공지능 방역로봇 운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U+, 공공서비스에 `5G MEC`…산단·항만·도시 생산성 높인다
5G MEC 지능형 로봇.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공공서비스 부문에서 5세대(5G) 이동통신 핵심 기술로 꼽히는 MEC(모바일엣지컴퓨팅) 주도권 확보에 나서고 있다.

27일 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올해 LG유플러스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주관하는 '5G 융합서비스 공공부문 선도적용' 사업에 참여해 스마트시티, 항만, 스마트산단 등에서 다양한 기업들과 컨소시엄을 구성하며 생산성을 높이고 안전한 작업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MEC는 기지국이나 교환국 등 사용자와 가까운 곳에서 통신 데이터를 처리해 송수신 속도를 높이는 기술이다. 트래픽 부하를 줄이고 서비스의 지연시간이 줄어드는 장점이 있다. LG유플러스는 생활과 직결된 공공서비스에 5G MEC을 실증하고, 이후 민간영역에도 MEC 시장을 확산한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가 석유화학 산업단지가 있는 울산과 여수에 구축한 스마트산단에서는 대용량의 데이터를 적은 지연시간에 실시간 처리할 수 있는 5G 네트워크를 활용해 넓고 복잡한 석유화학 산업단지 현장을 관리한다. AI로 사고를 예방하고 위험을 진단하는 AI 선도 서비스뿐 아니라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를 통해 고객사가 구축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지능형 배전반 진단기능'은 현장의 열화상,온습도를 분석해 배전반 화재와 전력차단 사고를 사전에 진단한다. 또 환경관리서비스를 제공해 폐수의 오염도에 따라 수자원 정화 프로세스를 최적화하고, 'AI비전검사'를 통해 제품의 사진을 AI가 분석해 불량을 자동으로 진단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올해 울산과 여수 소재 석유화학 산업단지에 스마트팩토리 서비스를 적용하고, 내년부터 인천·서산 등 전국 10여개 국내 산업단지에도 확산해나갈 계획이다.

'스마트 대기환경 서비스'나 '미디어월' 등 도시에도 5G MEC가 활용된다. LG유플러스는 올해 하반기에는 광주 5.18기념문화센터에 5G MEC에 기반한 인공지능 안내·방역 로봇을 운영한다. 이 로봇은 방문객의 발열과 실내 화재 등 위급상황을 AI 영상분석으로 실시간으로 파악한다. 복합 IoT(사물인터넷) 센서가 장착된 '스마트폴'은 가로등 밝기를 자동으로 조절해 불필요한 에너지를 줄이고 미세먼지와 자외선 측정 센서도 장착된다.

5G MEC를 활용해 항만의 혹독한 작업환경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LG유플러스는 부산항과 광양항 터미널에 크레인 원격제어 서비스를 구축했다. 또 5G를 기반으로 무인 3방향 지게차와 AGC(무인운반차)도 적용할 예정이다. 무인으로 물품을 이송하거나 작업자가 퇴근한 시간에 다음날 배송할 물품을 배치해 작업환경을 개선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같이 공공부문에 적용된 솔루션은 대용량의 데이터 분석을 필요로 하고, 안전과도 직결돼 5G 통신이 필수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서울 상암국사에 MEC 메인 센터를 마련하고 대전, 광주,대구,부산에 MEC센터를 구축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LG유플러스는 국민의 생활과 직결된 공공서비스에서 대용량 실시간·데이터 처리가 필요한 5G MEC를 실증해 나갈 계획"이라며 "관리체계 인증(ISMS-P)에 준하는 정보보호관리체계가 적용돼 기업이 실시간 서비스를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LGU+, 공공서비스에 `5G MEC`…산단·항만·도시 생산성 높인다
박진만(왼쪽부터) 한국산업단지공단 박진만 전남지역본부장, 손재형 전라남도 스마트정보담당관, 서재용 LG유플러스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이 제휴를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