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스튜디오지니, 웹소설·웹툰 공모전…총 상금 1억원 규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T 스튜디오지니, 웹소설·웹툰 공모전…총 상금 1억원 규모
KT스튜디오지니 CI.

KT그룹의 콘텐츠 사업을 총괄하는 KT 스튜디오지니는 웹소설·웹툰 전문 자회사 스토리위즈와 함께 '제1회 영상화를 위한 웹소설&웹툰 공모전'을 연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1월 출범한 KT 스튜디오지니는 이번 공모전을 통해 드라마를 비롯한 다양한 영상 콘텐츠의 우수한 원천 IP(지식재산권)를 발굴하고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공모전 개최를 통해 잠재력 높은 원천 IP의 선제적 확보를 통한 K-콘텐츠 경쟁력 강화에도 박차를 가한다.

이번 공모전의 총 상금은 1억원 규모다. 영상화에 적합한 전 연령가 웹소설과 웹툰이라면 장르와 소재의 제한 없이 응모할 수 있다. 접수 기간은 오는 9월 1일부터 10월 20일까지다. 웹소설 분야는 스토리위즈의 웹소설 플랫폼 '블라이스'에 작품을 등록한 뒤 작품기획서를 별도로 제출하면 된다. 웹툰 분야는 이메일을 통해 원고와 작품기획서, 캐릭터 시트를 투고하면 된다.

웹소설의 경우 총 10만 자 이상(회차당 공백 포함 5000자 기준, 20회차 이상 연재), 웹툰은 최소 2화 이상(완성 원고 기준)의 작품으로 응모해야 한다. 만 15세 이상의 창작자라면 신인이나 기성 무관하게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수상작은 오는 12월 7일 KT 스튜디오지니와 스토리위즈가 함께 웹소설과 웹툰 구분 없이 영상화 가능성과 스토리의 완성도, 소재 및 캐릭터의 독창성을 평가해 총 6개 작품을 선정할 예정이다. 대상 수상작에는 50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이번 공모전에서 수상한 모든 작품은 KT 스튜디오지니가 드라마 등의 영상물로 제작할 원천IP로서 우선 검토될 예정이다.

KT 스튜디오지니 김철연 대표는 "잠재력과 역량 있는 창작자를 발굴해 육성하고, 참신한 IP를 발굴하고 선별해 영상화를 추진하는 등 스토리에 더 큰 부가가치를 불어넣고자 이번 공모전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스토리위즈와 함께 KT 그룹의 미디어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위한 원천 IP 확보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