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의 일침 "집값·전셋값 폭등, 문재인 보유국이라 겪는 아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서민의 주택 대란은 문재인 보유국이라서 겪는 아픔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서 "문재인 정부가 손대는 것마다 대한민국이 망가지고 있다. 대표적으로 망가진 것이 부동산 시장"이라고 말했다.

원 지사는 "정부와 여당이 재건축 아파트 2년 실거주 규제를 전면 백지화하자 서울 일부 시장에서는 즉각 반응하고 있다고 한다"며 "전세 매물이 배(倍)로 늘고, 전셋집 호가(呼價)도 수천만∼1억원씩 내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은 총체적 실패라는 것이 증명되고 있다. 그동안 부동산 시장을 교란시켜왔다"며 "부동산 시장 폭등의 원인은 다주택자가 아닌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임이 밝혀지고 있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국민을 다스려야 할 대상으로만 생각하니 규제들로 억압하고 강제하는 것"이라며 "어설픈 부동산 정책으로 국민 고통만 가중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부동산 정책을 4년 전으로만 되돌려놓아도 집값이 떨어질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 4년 만에 옛날이 살기 좋았다는 푸념이 허다하다. '집값은 상향 평준화', '국민 삶의 질은 하향 평준화' 이제 멈춰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권교체 후 문재인 정부 표 부동산 정책을 백지화하겠다"며 "제대로 된 프로 정부가 무엇인지, 시장경제가 무엇인지 보여드리겠다. 처음 경험해보는 수준의 아마추어 정부, '문재인 보유국이라서 겪는 아픔'"이라고 덧붙였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원희룡의 일침 "집값·전셋값 폭등, 문재인 보유국이라 겪는 아픔"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원희룡(사진) 제주도지사가 지난 20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제20대 대선 예비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