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모트미팅 ‘AI 가상체험’ 10일 만에 5433건 돌파

알서포트, AI 기반 화상회의 가상체험 실시
평일 745건 이상, 주말에도 240건 이용해
화상회의 앞두고 AI 비서와 리허설도 가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모트미팅 ‘AI 가상체험’ 10일 만에 5433건 돌파
알서포트(대표 서형수)는 '리모트미팅(RemoteMeeting)'의 AI(인공지능) 기반 화상회의 가상체험 이용 건수가 서비스 개시 열흘 만에 5433건을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알서포트는 지난 9일 웹 기반 화상회의 서비스 리모트미팅 홈페이지를 통해 AI 화상회의 비서 '아루(ARU)'와 함께 하는 화상회의 가상체험 무료 서비스를 오픈했다. 해당 기간 이용건수가 평일 평균 745건 이상, 주말에도 평균 240건에 달해 이달 중 1만건을 넘어설 전망이다.

이용자들은 "중요한 화상회의를 앞두고 가상 리허설을 통해 부담을 덜었다"는 반응이다. 알서포트는 코로나19로 화상회의가 증가하면서 중요한 화상회의를 준비하는 실무자들이 상당한 부담을 느끼는 것을 파악했다. 이러한 고충을 해결하기 위해 AI와 함께 리모트미팅의 다양한 기능을 따라하며 쉽게 익힐 수 있도록 체험 서비스를 기획했다.

가상체험은 이용자가 회의 주최자가 돼 '아루'를 비롯한 가상의 동료들과 함께 화상회의를 운영해보는 서비스다. 별도의 정해진 시나리오 없이 이용자가 실제 자신의 지인을 초대하는 등 리모트미팅의 모든 기능을 자유롭게 활용하는 라이브 데모 방식이다. 얼굴 및 음성합성 기술이 적용된 아루가 체험자가 다양한 기능을 활용해 화상회의를 하도록 도와준다.

서형수 알서포트 대표는 "AI 화상회의 비서 아루와 함께 리모트미팅의 기능을 활용해 봄으로써 화상회의에 대한 부담감을 해소하고 업무 효율성을 더욱 높일 수 있다"며 "리모트미팅이 화상회의를 넘어 업무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도록 AI, 메타버스 등 최신 기술을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