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훈련도 거뜬"…최강 미 해군 특수침투조 통과한 여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옥훈련도 거뜬"…최강 미 해군 특수침투조 통과한 여성
미 해군 특수부대 '특수침투조'(SWCC). [네이비실·특수침투조 홈페이지 갈무리=연합뉴스]

"지옥훈련도 거뜬"…최강 미 해군 특수침투조 통과한 여성
미 해군 특수부대 '특수침투조'(SWCC). [네이비실·특수침투조 홈페이지 갈무리=연합뉴스]

미국 해군 특수부대 '특수침투조'(SWCC) 역사상 처음으로 훈련과정을 통과한 여성 대원이 나와 화제다. 이 대원의 이름 등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특수침투조는 통합특수전사령부(USSOCOM) 산하 해군특수전사령부 소속의 강과 해안 정찰임무에 특화된 부대로 1987년 창설됐다. 네이비실과 유사한 체력조건이 요구되며 훈련 강도도 비슷한데, 이 과정을 여성 대원이 통과한 것이다.

미 해군은 전날 37주간 특수침투조 대원 훈련과정을 수료한 후보생 17명 가운데 여성이 한 명 포함됐다고 16일(현지시간) 밝혔다.

해군특수전사령부가 공개한 SWCC 기본훈련을 받기 위한 최소 체력기준을 보면 500야드(약 457m)를 13분 안에 헤엄치고 1.5마일(약 2.41㎞)을 12분 안에 달려내야 한다. 혹독한 조건이어서 훈련과정 수료율은 35%에 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엎드려 팔굽혀펴기와 윗몸일으키기는 2분에 50개, 턱걸이는 같은 시간에 6개를 해야 한다. 이는 기본훈련을 받기 위한 최소치로 실제론 훨씬 더 강한 체력이 요구된다. 교육생들은 무기 사용법, 항해술, 고공낙하, 전투, 적군 지역에 아군을 은밀하게 침투·철수시키는 전략을 익혀야 한다.

미군은 2015년부터 전투 특수부대에 여성들의 합류를 허용해왔다.

현재까지 SWCC나 네이비실 훈련과정에 입교한 여성은 총 18명이며 이번에 수료한 1명을 제외한 17명 가운데 14명은 중도에 탈락했고 3명은 아직 훈련받고 있다.

미 육군 특수부대 그린베레는 이미 작년 첫 여성 대원이 나왔다. 공군 특수부대 훈련과정에도 현재 2명의 여성이 입교해있고 그중 한 명은 사실상 훈련을 완료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