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파생상품 거래소 바이비트(BYBIT), `현물거래` 서비스 오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암호화폐 파생상품 거래소 바이비트(BYBIT),  `현물거래` 서비스 오픈
암호화폐 파생상품 거래를 제공하고 있는 바이비트(BYBIT) 거래소가 "16일부터 암호화폐 현물 거래 시장에도 진출,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7월 16일 오후 3시(한국시간)부터 열리는 바이비트의 현물 거래 플랫폼은 메이커 수수료가 전혀 반영되지 않는다. 현물 거래 플랫폼에서 거래할 수 있는 페어로는 BTCUSDT, ETHUSDT, XRPUSDT, EOSUSDT가 있으며 향후 더 많은 거래 페어들이 추가될 예정이다. 메이커 수수료는 반영되지 않는다.

현물 거래에서 주문이 체결되면 암호화폐 자산을 즉각적으로 현재 시장가로 사고 팔 수 있게 된다. 현물 시장의 암호화폐 자산 소유권은 구매자와 판매자 간에 직접 이뤄진다. 바이비트 관계자는 "암호화폐 현물 거래는 새로운 고객층을 확보하는 동시에 기존의 파생상품 트레이더들에게 헷지 전략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벤 조우 바이비트 공동 창립자 겸 CEO는 "세계 최고 수준의 유동성과 신뢰성을 제공하는 바이비트에서 이번에 현물 거래를 출시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면서 "바이비트가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서비스를 개선할 수 있었던 것은 모두 고객들과 파트너들의 지지 덕분"이라고 전했다.

한편, 바이비트는 초고속 매칭 엔진을 기반으로 전문적인 트레이딩 플랫폼 및 24시간 다국어 고객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2018년 3월 설립된 암호화폐 거래소다. 온라인 트레이딩 서비스와 클라우드 채굴 상품을 전 세계 개인 및 기관 투자자들에게 제공하고 있으며 API도 지원하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