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그리드·글로벌건설이엔지, 차세대 ITS 개발 협력

AI·클라우드 인프라와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 융합 추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노그리드·글로벌건설이엔지, 차세대 ITS 개발 협력
김부원(왼쪽 세번째부터) 글로벌건설이엔지 대표, 김명진 이노그리드 대표 등 양사 관계자들이 사진을 찍고 있다. 이노그리드 제공

이노그리드(대표 김명진)는 AI(인공지능)·클라우드 인프라와 C-ITS(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을 결합하기 위해 C-ITS 전문기업 글로벌건설이엔지(대표 김부원)와 제휴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노그리드의 AI, 멀티 클라우드, 엣지 클라우드 기술과 글로벌건설이엔지의 도시계획시설, 교통영향평가, 엔지니어링 서비스를 결합해 교통시스템을 혁신한다는 전략이다. C-ITS는 차량과 차량, 차량과 도로가 통신할 수 있는 V2X(차량사물통신)를 활용해 운전자에게 주변 도로와 교통상황을 실시간으로 전달한다. 교통체계의 안전성과 이동성, 효율성을 높여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해 꼭 필요한 기반기술이다.

두 회사는 디지털 트윈 파트너사 AKT공간정보와 지리정보시스템, 클라우드 기반 고정밀 위치 기반 사물인터넷 서비스 개발, MaaS(모빌리티 서비스) 등의 사업을 함께 추진한다.

김명진 이노그리드 대표는 "대중교통을 좀 더 편리하고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각종 교통사고로 인한 인명과 재산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 기술 개발과 고도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인 C-ITS를 2025년까지 전국 주요 도로에 구축하고, C-ITS를 통한 다양한 안전서비스를 고도화한다. 올해 43개 지자체에서 온라인 신호제어시스템, 스마트 교차로,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 등 지능형교통체계 사업에 총 1390억원을 투입한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