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사 이적한 `일타 강사`…법원 "계약위반, 8억원 배상하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쟁사 이적한 `일타 강사`…법원 "계약위반, 8억원 배상하라"
서울 서초동 법원청사 전경. [연합뉴스]

대형 입시학원과 맺은 전속계약을 위반하고 경쟁사로 이적했다는 이유로 소송을 당한 유명 수학 '일타 강사'(학원이나 온라인 강의에서 가장 인기있는 강사)에게 8억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이 나왔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5부(민성철 부장판사)는 메가스터디가 수학 강사 주모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 1심에서 "원고에게 7억8000여만원을 배상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

주씨는 2017년 9월 메가스터디와 강의 계약을 맺고 2019년 11월 온라인 강의를 출시하기로 했다. 당시 계약서엔 '메가스터디가 직접 운영하거나 승인한 매체 외 온·오프라인 강의를 제공할 수 없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하지만 2019년 8월 메가스터디 측에서 '강의의 완성도'를 이유로 들며 이듬해에 출시하자고 제안했다. 그러자 주씨는 메가스터디와 온라인 강의 동영상을 찍지 않겠다고 통보한 뒤 경쟁사인 스카이에듀에서 온라인 강의를 제작했다.

이에 메가스터디 측은 주씨와의 강의 계약을 해지하고 주씨를 상대로 10억여원의 손해배상금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메가스터디 측의 소송 이유는 "주씨가 회사 승인없이 경쟁업체와 계약하고 온라인 강의를 제공한 것은 계약 위반"이었다.

법원은 주씨가 강의 계약을 위반했다고 인정해 잔여 계약기간에 따른 손해를 배상하고 메가스터디로부터 매달 200만원씩 지급받은 연구 활동 지원비를 반환하라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주씨는 메가스터디에 온라인 강의 출시 거부 의사를 밝힌 직후 경쟁업체로 이적했는데, 불가피한 사정이 있다고 볼 수도 없으므로 다분히 고의적인 것으로 판단된다"고 했다.

주씨는 오프라인 강의에 한해 전속 계약을 맺은 것이어서 계약 위반이 아니라고 항변했지만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