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등뒤가 서늘"…총 소지하고 사격연습하는 미 여성의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일 등뒤가 서늘"…총 소지하고 사격연습하는 미 여성의원
사격 연습하는 낸시 메이스 의원 메이스 의원 인스타그램 캡처]

"매일 등뒤가 서늘"…총 소지하고 사격연습하는 미 여성의원
총기 구매하는 메이스 의원 [메이스 의원 트위터 캡처]

"매일 등뒤가 서늘"…총 소지하고 사격연습하는 미 여성의원
사관학교 생도 시절(왼쪽)과 현재 모습. [메이스 의원 인스타그램 캡처]

등 뒤가 불안해 매일 총을 소지하고 사격 연습하는 미국 여성 의원이 있다.

바로 미 하원의 낸시 메이스(44·공화당) 초선 의원이다. 최근 총기 사고가 급증한 가운데 그는 매일 총을 갖고 다니며 매주 사격 연습을 한다고 지난 6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서 밝혔다. 이유는 자신을 지키기 위해서다.

그는 트위터에 총기 판매점에서 찍은 사진과 함께 "새로운 총을 산다. 가지고 다닐 것"이라는 글을 올렸으며 인스타그램을 통해서는 사격하는 모습도 공개했다.

이는 지난 5월 31일 정체불명의 괴한들이 사우스캐롤라이나주(州) 찰스턴시(市)에 있는 메이스 의원의 집에 침입해 검은 스프레이로 현관 계단, 벽, 마당 등 곳곳에 낙서한 사건이 촉매제가 됐다.

이날 메이스 의원은 '집이 훼손된 사실을 아냐'는 경찰의 전화를 받고 잠에서 깨어났다. 당시 집에는 'XX 낸시', '모든 정치인은 개XX다' 등의 원색적 욕설과 함께 극좌 성향의 반파시즘 운동 단체 '안티파'의 상징 기호가 낙서돼 있었다.

경찰은 수사를 진행하고 있으나 아직 범인을 잡지 못했다. 두 자녀와 함께 사는 메이스 의원은 "나는 싱글맘이고 여긴 내가 아이들을 키우는 곳"이라며 불안을 표시했다. 또한 "이것은 명백한 사생활 침해"라면서 "정치적 신념, 소속과 관계없이 누구든 자기 집에서는 안전하다는 느낌을 받아야 한다"고 괴한들을 비판했다.

메이스 의원은 이 사건 이후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섰다고 밝혔다. 그는 "이제 매주 사격 연습을 하러 실탄사격장에 간다"고 말했다.

메이스 의원은 "자신을 방어할 수 있다는 사실이 가장 힘이 된다"면서 "두려워하지 않을 것이고 겁을 먹지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메이스 의원이 이같이 범죄의 표적이 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10월 괴한이 그의 자동차를 긁어놨고 같은해 12월 살해 위협까지 받은 후에는 권총 소지 허가서도 받았다.

사우스캐롤라이나 주립사관학교 역사상 첫 여성 졸업자인 그는 "총과 함께 자랐고 지금도 자녀들에게 총 쏘는 법을 가르치고 있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