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리부터 친환경 소재까지… 첨단 K-나노 다 모였다

나노코리아 2021
내일까지 고양시 킨텍스서 진행
삼성전자 10나노급 모바일 D램
LG화학 생분해성 플라스틱 등
글로벌 나노 기술 교류·제품 선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메모리부터 친환경 소재까지… 첨단 K-나노 다 모였다
임혜숙(앞줄 왼쪽)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7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킨텍스에서 열린 '나노코리아 2021 개막식'에 참석해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의 '압전 햅틱 액추에이터' 설명을 듣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연합뉴스>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날 국내외 나노 기술을 교류하고 연구 성과를 소개하는 '나노코리아 2021'을 개최한다고 이날 밝혔다. 10나노급 모바일 D램, 친환경 플라스틱을 비롯해 'K-나노' 기술을 집대성한 '나노코리아 2021'이 7일부터 사흘 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개막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날 국내외 나노 기술을 교류하고 연구 성과를 소개하는 '나노코리아 2021'을 개최한다고 이날 밝혔다. 올해로 19회를 맞은 나노코리아는 나노 기술 최신 연구와 다양한 첨단 응용제품을 선보이는 국제행사로 일본의 나노 테크 재팬, 미국의 테크커넥트 월드와 함께 세계 3대 나노 행사로 자리 잡았다.

이번 행사는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동 주최하고 나노융합산업연구조합과 나노기술연구협의회과 주관한다. 개막식에는 임혜숙 과기부 장관과 박진규 산업부 차관 등 주요 인사 20여명이 참석했다.

첫날 시작한 국제심포지엄에서 이시우 삼성전기 연구소장과 히로시 아마노 일본 나고야대 교수가 각각 기조강연을 했다. 또 '나노에너지 분야에 대한 집중조명'을 주제로 총 35개 세션을 통해 나노에너지, 나노소자, 나노소재 등 12개 나노 기술 분야에 대한 17개국 952편의 논문이 발표된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나노 분야 세계 석학인 옌스 노스코브 덴마크공과대학교 교수, 조슈아 양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학교 교수, 에드워드 서전트 캐나다 토론토대학교 교수, 박남규 성균관대학교 교수 등이 온라인으로 주제 강연을 한다.

나노융합전시회에서는 삼성, LG,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 270개 기업과 기관이 475개 부스에서 스마트센서, 접착·코팅·필름, 레이저, 첨단 세라믹 등 첨단융합기술과 응용제품을 선보였다.

특히 나노융합기술 분야에서는 기존 소재보다 높은 성능을 구현하는 탄소나노튜브(CNT), 그래핀 등 나노신소재와 이를 만드는 나노공정, 측정·분석장비, 삼성전자의 10나노급 모바일 D램, LG화학의 100% 바이오 원료 기반 생분해성 플라스틱 소재 등을 공개했다.

나노융합 연구·개발(R&D) 성과 홍보관에서는 한국형 뉴딜 실현을 위한 나노기술을 주제로 정부 연구개발 성과물 53종을 전시하고, 전시장 내 오픈 강연장에서는 '차세대 배터리와 나노융합기술'을 주제로 삼성전자, LG에너지솔루션 등 10개 기업이 참여해 배터리 성능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CNT 등 나노소재와 부품 개발 방향을 함께 모색한다.

올해 나노코리아에서는 또 코로나19로 직접 현장에 참가하지 못하는 해외기업과 해외바이어를 위해 5개국 26개 기업의 나노 기술과 제품을 홍보하는 무인 부스를 설치해 운영한다. 미국과 일본 등 7개국 30여명의 해외 바이어를 대상으로 전시현장가이드(아바타)로 사업 파트너를 매칭해주는 비대면서비스도 국내 최초로 실시한다.

개막식에서는 마찰전기 발전소자의 신소재 개발과 에너지하베스팅 기술을 세계 최초로 의료전자기기에 적용한 김상우 성균관대 교수와 디스플레이 보호필름용 나노코팅제 국산화에 성공한 에버캠텍이 각각 국무총리상 포상을 받았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개막식 격려사에서 "세계 4위 수준인 대한민국 나노기술이 글로벌 리더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힘과 지혜를 모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진규 산업부 차관은 과기부와 공동으로 기획 중인 '나노융합 2030 사업'을 종전보다 2배 이상 규모가 되도록 추진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