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슈퍼맨` `엑스맨` 연출 도너 감독 별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 할리우드에서 '슈퍼맨', '엑스맨' 시리즈 등 수많은 흥행작을 만들어 낸 감독 겸 제작자 리처드 도너가 91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도너가 설립한 영화 제작사는 5일(현지시간) 그의 사망을 공식적으로 확인했다고 미국 연예 전문 매체 버라이어티 등이 보도했다. 사망 원인은 공개되지 않았다.

도너는 1976년 개봉한 그레고리 펙 주연의 공포 영화 '오멘'으로 이름을 알렸다. 1978년에는 '슈퍼맨' 연출을 맡아 전 세계적으로 3억 달러(약 3400억원) 이상의 박스오피스 수입을 올리며 대흥행을 이끌었다.

'슈퍼맨'은 제51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편집, 음악, 음향 부문 후보에 올랐고 시각효과 특별상을 받았다.도너 감독은 '슈퍼맨' 이후에도 블록버스터 히트작을 잇달아 연출하며 할리우드의 흥행 제조기로 입지를 다졌다.스티븐 스필버그가 제작한 모험 영화 '구니스'(1985)와 중세 시대 배경의 판타지 영화 '레이디 호크'(1985) 메가폰을 잡았고, 멜 깁슨 주연의 '리썰 웨폰' 시리즈로 10억달러(1조1000억원) 판매고를 올렸다. 그는 제작자로서도 능력을 발휘해 영화 '엑스맨' 시리즈로 큰 성공을 거뒀다.

영화 '체이싱 아미'를 연출한 케빈 스미스 감독은 "도너 감독은 타고난 이야기꾼이었다"고 추모했다. 영화 '앤트맨' 각본을 쓴 작가 겸 감독 에드거 라이트는 "도너 감독은 스크린에서 마법을 포착해내는 방법을 알았다"며 그의 업적을 기렸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