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수도권 가로주택정비사업 첫 수주…경기 안양서 512억 규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쌍용건설은 최근 경기도 안양시 호계동에 위치한 삼덕진주아파트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수주했다고 30일 밝혔다.

쌍용건설은 지난 26일 열린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조합원 70명(전체 조합원 91명) 중 88.5%(62명)으로부터 찬성표를 받았다. 공사비는 512억원 규모다.

삼덕진주아파트는 가로주택정비사업을 통해 지하 5층∼지상 34층 2개동 228가구의 '더 플래티넘' 아파트로 탈바꿈한다. 2022년 8월 관리처분인가, 2023년 10월 착공을 거쳐 2026년 11월 준공될 예정이며 조합원분을 제외한 일반분양 가구 수는 97가구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올해 5월 첫 수주 후 한달 여 만에 광역시와 수도권에 위치한 사업의 시공권을 연이어 따낸 것에 의미가 있다"며 "'더 플래티넘'의 경기도 안양 첫 진출과 함께 서울 및 수도권 소규모 정비사업 추가 수주의 발판도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쌍용건설은 재건축·재개발·리모델링 등 도시정비 분야에서만 전국에서 4조1000억원, 27개 단지 2만6000가구의 사업을 확보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만 경기 광명 철산한신 리모델링, 서울 송파 가락쌍용1차 리모델링, 부산 태광맨션 가로주택정비사업, 경기 안양 삼덕진주 아파트 가로주택정비사업 등 4700가구 규모의 사업을 수주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쌍용건설, 수도권 가로주택정비사업 첫 수주…경기 안양서 512억 규모
안양 호계동 삼덕진주가로주택정비사업 조감도. <쌍용건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