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온시큐어-LG CNS, `모바일 운전면허증` 구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라온시큐어-LG CNS, `모바일 운전면허증` 구축
라온시큐어가 행정안전부와 한국조폐공사가 발주한 '모바일 운전면허증 서비스 구축 사업'의 최종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라온시큐어는 주관사인 LG CNS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디지털 뉴딜의 핵심 사업이자 우리나라 최초의 디지털 신분증인 '모바일 운전면허증 서비스 구축 사업'을 수주했다.

오는 연말까지 구축 예정인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경찰청에서 발급한 운전면허증을 스마트폰에 담아 사용할 수 있는 디지털 형태의 국가 신분증이다. 정부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강력한 보안 처리 과정을 통해 경찰청이 실시간으로 개인 휴대폰에 발급해 안전하게 저장하는 방식으로 블록체인 기반 분산 ID(DID) 기술이 적용돼 데이터 위·변조가 불가능하고 개인의 판단에 따라 필요한 정보만 선택해 제공 가능하다. 기존 플라스틱형 운전면허증과 동일한 효력을 지녀 현재 운전면허증이 활용되는 모든 이용처와 비대면 신원인증 분야에 사용할 수 있다.

라온시큐어와 LG CNS는 모바일 운전면허증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서비스 이용을 활성화하고자 금융결제원, NH농협은행, 우리은행, 신한카드, 나이스정보통신, KST인텔리전스 등과 MOU(업무협약)를 체결했다. 이를 계기로 이용자들은 향후 금융 비대면 실명확인을 비롯해 쇼핑, 렌터카, 모빌리티 및 여행지 예약, 디지털 콘텐츠 이용 등 다양한 민간 온·오프라인 서비스에 성인인증이나 본인확인이 필요한 경우 모바일 지갑에 발급받은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활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이순형 라온시큐어 대표는 "데이터의 위·변조가 불가능하고 자기주권신원(SSI)을 실현하는 DID 기술을 통해 기존 체계보다 더 안전하고 편리한 방식의 차세대 신원증명 서비스를 모든 국민이 누릴 수 있게 될 것"이라며 "DID 기술을 바탕으로 변화하는 시대에 부합하는 차세대 신원인증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

문화일보 핫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