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만배나 빠른 데이터 처리, 초소형 광라우터 양산 기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연구진이 주도한 한·미 국제 공동 연구팀이 정보처리 속도를 10만 배 이상 높이면서 크기를 손바닥 정도로 초소형화한 '광(光) 라우터' 양산기술을 확보했다. 상용 반도체 파운드리에서 양산에 성공함에 따라 데이터센터에 곧바로 적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한상윤 (사진) 교수팀은 미국 UC버클리 연구팀과 공동으로 데이터센터의 정보처리 속도를 획기적으로 높여 주는 '반도체 기반 광라우터' 양산 테스트에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서비스 수요가 늘면서 데이터센터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광라우터는 반도체에서 광신호가 흐르는 길을 효율적으로 지정된 서버에 보내주는 데이터센터 내 핵심 장비다.

데이터센터의 고대역폭 네트워크는 광섬유로 이뤄져 있지만, 마땅한 광라우터가 존재하지 않아 네트워크를 실시간 재배치하는 전자식 라우터를 적용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광신호를 전자신호로 변환해야 하다 보니 네트워크 대역폭이 좁아지고, 추가적인 에너지 소모로 인해 네트워크의 확장성에 제약을 받아 데이터 처리속도가 늦어진다.

10만배나 빠른 데이터 처리, 초소형 광라우터 양산 기술
한상용(사진) DGIST 교수팀이 미국 UC버클리 연구팀과 공동으로 데이터 처리속도가 10만 배 이상 빠르고 손바닥 크기 수준으로 초소형화한 '반도체 기반 광라우터' 개발에 성공했다.

DGIST 제공

연구팀은 실리콘으로 광회로를 만드는 '실리콘 포토닉스 기술'을 적용해 기존보다 10만배 이상 빠른 광라우터를 반도체 칩 위에 초소형으로 집적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어 광라우터를 CMOS 제조공정에서 생산할 수 있도록 설계를 바꿔 미국 파운드리사와 협업해 8인치 실리콘 공정을 이용해 광라우터를 양산에 성공했다. UC버클리 팀은 이 기술을 기반으로 실리콘밸리에서 창업을 준비하고 있다.

한상윤 DGIST 교수는 "데이터 통신 네트워크의 미래 핵심 구성요소인 대규모 광라우터 상용화와 양산 길을 열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광공학 분야 국제 학술지 '저널 오브 옵티컬 마이크로시스템즈(지난 4월)' 표지논문으로 실렸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10만배나 빠른 데이터 처리, 초소형 광라우터 양산 기술
기존보다 10만 배 이상 빠른 처리속도를 지닌 '반도체 기반 광라우터' 양산 관련 연구성과를 소개한 광공학분야의 국제 학술지 표지.

DGIST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