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TI-켐트로닉스, 자율주행·무선충전 핵심소재 기술개발 `맞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ETI-켐트로닉스, 자율주행·무선충전 핵심소재 기술개발 `맞손`
김영삼 한국전자기술연구원장(오른쪽)과 김보균 켐트로닉스 사장이 8일 V2X와 무선충전 분야 기술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약서를 함께 들어보이고 있다. 한국전자기술연구원 제공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은 8일 켐트로닉스와 'V2X'(Vehicle to Everything) 기술과 무선충전 분야 핵심소재 기술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측은 V2X와 무선충전 분야에서 연계체계를 구축하고, 핵심기술을 공동 연구하기로 했다.

V2X는 차량과 차량(V2V), 차량과 인프라 간(V2I) 무선 통신 등 자동차가 자율주행을 위해 도로에 있는 다양한 요소와 소통하고 공유하는 기술을 말한다. 차세대 핵심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해서는 필수적인 기술이다. 두 기관은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인 'C-ITS'(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 Systems) 분야에서도 협력키로 했다.

기업 연구개발(R&D)을 지원하는 KETI는 V2X통신기술, 객체인식 등 자율주행 솔루션과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및 무선충전 소재기술 등을 보유하고 있다.

가전·휴대전화·자동차·반도체 등의 소재·부품·케미칼 제품을 연구하는 켐트로닉스는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신규사업 육성을 통해 미래 성장동력 확보와 사회적 가치 창출에 앞장서 왔다.

KETI와 켐트로닉스는 자율주행을 위한 실증 환경을 구축해 자율협력주행 기술을 함께 개발할 예정이다. 모바일용 무선충전 소재 기술 분야에서 새로운 사업모델도 발굴키로 했다.

김영삼 KETI 원장은 "이번 협약으로 KETI의 대표 기술이 새로운 시장을 창조하며 혁신을 이끌어온 켐트로닉스의 경험과 기술력에 융합돼 혁신적인 제품 개발을 통해 향후 미래 자동차 시대의 사용자 경험 증대 및 산업 경쟁력 강화에 일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은진기자 jineu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