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계은퇴 각오한 나경원 "단일후보로 정권교체 못 하면 정치서 물러난다"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첫 TV토론 마무리발언서 사실상 배수진 쳐
"제 정치인생 내년 정권교체에 걸었다…연어처럼 정권교체 자양분 되겠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계은퇴 각오한 나경원 "단일후보로 정권교체 못 하면 정치서 물러난다"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후보가 지난 5월31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스튜디오에서 열린 100분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연합뉴스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이 당대표 후보 본경선 첫 TV토론에서 "야권 통합 단일후보를 만들어 정권 교체를 성공하지 못하면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지난달 31일 밤 진행된 MBC 100토론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자 토론회에서 나 전 의원은 마무리발언을 통해 "제 정치 인생을 내년 정권 교체에 걸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 지지율이 한 자리수로 떨어졌을 때도, 누군가 당의 해체를 요구하고 당을 떠날 때도, 당을 지켜준 당원 동지 여러분과 국민 여러분이 계셨기에 5년 만에 정권 교체를 꿈꾸게 됐다"며 "정권 교체를 반드시 해야 한다"고 옛 바른정당 탈당파 당권주자들과 대조하며 당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나 전 의원은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시절 투쟁 기조를 시사한 듯 "문재인 정권 4년이 엄혹했지만 우리는 굴하지 않았다"며 "국민들과 함께 광화문광장에서 목이 터져라 문재인 정권의 위선을 (바로잡겠다고) 외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어는 알을 낳고 제 몸을 내줘 자기 새끼의 자양분이 된다. 저 나경원 정권교체의 자양분이 되겠다. 반드시 분열이 아닌 통합의 리더십으로 국민 승리를 안겨드리겠다"고 강조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