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전부터 내연관계"…빌게이츠, 여직원과 불륜 들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년 전부터 내연관계"…빌게이츠, 여직원과 불륜 들통
빌 게이츠(왼쪽)와 멀린다[로이터=연합뉴스]

아내 멀린다와 이혼을 발표한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약 20년 전부터 한 사내 직원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블룸버그 통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은 16일(현지시간) 빌 게이츠 부부가 이혼에 이르게 된 내막을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2019년 말 MS 이사회는 자사 엔지니어로 근무하는 한 여성에게서 2000년부터 수년간 빌 게이츠와 성적인 관계를 맺어왔다는 내용을 담은 편지를 받았다.

이사회는 이를 검토한 뒤 외부 법률회사를 고용해 진상 조사에 나섰다. 당시 빌 게이츠가 물러나야 한다는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지 않았던 지난해 3월 빌 게이츠는 자선사업에 힘쓰겠다면서 이사회에서 스스로 물러난 바 있다. 당시 그에 대한 조사는 진행 중이었다.

그의 대변인은 "20년 전 내연 관계가 있었지만 좋게 끝났다"면서 "그가 이사회에서 물러난 것은 이번 일과는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빌 게이츠는 지난 3일 27년간 결혼생활을 이어온 아내 멀린다와 이혼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한 후로 각종 추문에 휩싸이고 있다.

빌 게이츠의 대변인 브리짓 아놀드는 "게이츠가 자신의 결혼에 대해 말했거나 멀린다를 비난하는 방식으로 말했다는 주장은 모두 거짓"이라며 "직원을 학대했다는 주장도 거짓이다. 게이츠의 이혼을 둘러싼 소문과 추측이 점점 터무니 없어진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