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벗겨져 가는 어린 소녀…이유는 `고양이`에 있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머리 벗겨져 가는 어린 소녀…이유는 `고양이`에 있었다
탈모가 진행되고 있는 중국 어린 소녀 [봉황망 캡처]

머리 벗겨져 가는 어린 소녀…이유는 `고양이`에 있었다
탈모가 진행되고 있는 중국 어린 소녀 [봉황망 캡처]

중국에서 한 어린 소녀가 대머리에 가까울 정도로 탈모가 진행되는 일이 발생해 논란이 일었다. 소녀의 탈모는 새로 데려온 고양이가 원인인 것으로 밝혀졌다.

14일 텅쉰(텐센트) 등에 따르면 저장성 항저우에 사는 10세 정도의 어린 소녀는 노동절(5월 1일)에 고양이를 사 와 길렀다. 그런데 얼마 되지 않아 머리카락이 빠지기 시작했다. 이후 이마 위쪽 정수리 부분에서 크게 탈모가 되는 현상으로 발전했다.

이 소녀의 모친은 처음에는 딸이 단순한 탈모 증상을 겪는 걸로 보고 병원에 데려가 두피 검사를 했다.

하지만 의사는 고양이가 소녀에게 옮긴 진균 감염이라면서 감염 부위 주변의 머리를 모두 밀어야만 약을 바를 수 있다고 소견을 밝혀 모친은 충격을 받았다. 이 동영상은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등을 통해 중국 누리꾼에 급속히 퍼졌고 조회 수만 40만을 넘었다.

항저우 인민병원 측은 "고양이가 실내를 돌아다니면서 주인과 스킨십을 하는 과정에서 털과 비듬 등이 떨어져 집안 곳곳에 균이 퍼져 사람에게 옮길 수 있다"고 밝혔다.

병원 측은 "이 균은 면역력이 약한 아동을 더 쉽게 전염시키며 체질이 약한 사람도 걸릴 수 있다"면서 "약을 제때 바르고 면역력을 높이면 완치가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고양이뿐만 아니라 개 등 다른 반려동물의 피부 질환 또한 사람에 옮길 수 있다면서 반려동물에 대한 청결 유지와 정기적인 검사를 권고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