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맛 보려는 무리들에게 `도자기 장관` 내줬다" 김의겸의 한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피맛 보려는 무리들에게 `도자기 장관` 내줬다" 김의겸의 한탄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에서 기어코 피 맛을 보려는 무리들에게 너무 쉽게 살점을 뜯어내주고 있다."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도자기 장관'을 내주고 나서'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거론하며 이렇게 말했다.

김 의원은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의 발언을 언급했다. 배 의원은 전날 국회 본회의에서 박 후보자를 겨냥 "외교행낭을 이용한 부인의 밀수행위는 명백한 범죄"라고 발언한 바 있다.

김 의원은 "정의당은 어제 늦은 밤 '외교행낭' 대목을 삭제, 오류를 인정했다. 밀수도 사실이 아니다. 왜 정의당 의원조차 이렇게 오해하고 있을까"라며 "국민의힘이 거짓된 주장을 내놨고, 일부 언론이 한껏 부풀려 보도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돈 벌 목적으로 도자기를 구입했다면 부인도 한심한 분"이라면서도 "도자기는 숫자가 많아서 그렇지, 다 싼 것들이다. 16개월간 320만원어치 팔았고, 원가를 빼면 한 달에 10만원 벌었을지 모르겠다"고 변호했다.

또 "박 후보자의 신고 재산은 마이너스 161만원이다", "박 후보자는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욕받이 역할을 자처했다"고 언급하며 "사실 규명을 한 뒤 사퇴하는 것과 그냥 떠밀려서 사퇴하는 것은 천양지차다. 우리가 더 적극적으로 옹호하고 그릇된 보도에 항변했다면 분위기를 바꿨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