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디지털기술로 중기 수출물류 지원"

'첼로 콘퍼런스' 온라인으로 진행
대형화물 항공·해상 서비스 제공
새 플랫폼 '첼로 스퀘어 4.0' 이용
글로벌 운송·특화 서비스 지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SDS "디지털기술로 중기 수출물류 지원"
오구일 삼성SDS 물류사업부장(전무)이 13일 온라인으로 열린 '첼로 콘퍼런스 2021'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삼성SDS 제공

삼성SDS가 삼성 관계사에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며 구축한 글로벌 물류 네트워크와 AI(인공지능), 블록체인 등 디지털 기술을 결합해, 수출물류 대란을 겪고 있는 국내 기업의 수출길 개척을 돕는다. 중소기업의 해외 수출을 돕기 위해 대형화물 항공·해상 운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디지털 물류 플랫폼인 '첼로 스퀘어(Cello Square) 4.0'을 이용해 글로벌 운송 및 디지털 특화 서비스를 지원한다.

삼성SDS는 13일 '첼로 콘퍼런스 2021'을 온라인으로 열고, 자체 개발한 첼로 스퀘어 4.0 플랫폼을 기반으로 글로벌 맞춤운송 및 특화 디지털 서비스를 8월부터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첼로 스퀘어 4.0은 화주가 배송하고자 하는 화물 종류, 중량, 출발지와 도착지, 운송 일정 등의 정보를 바탕으로 최적의 운송 경로를 자동으로 추천해 주는 게 특징이다. 화주는 첼로 스퀘어에서 운송중인 화물의 실시간 위치나 이상 상황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다. 운송이 완료되면 여러 물류 실행사의 청구 내역을 자동으로 정산하고, 물류 데이터 분석 기반 리포트도 제공해 물류비 절감 방안도 제시한다.

우용호 삼성SDS 글로벌사업팀장(상무)은 이날 행사에서 "미중 무역전쟁, 환경규제 강화, 온라인 구매 증가 등 복합적 변화 속에 디지털화의 영향으로 물류 가치사슬의 수평적 통합이 가속화되고 있다"면서 "디지털 기술발전에 힘입어 물류산업에서 디지털 플랫폼 서비스가 차지하는 이익비중이 작년 1% 이하에서 2030년 10~30%로 늘어날 전망"이라고 밝혔다.

물류센터 자동화, 운송관리, 유통이력, 리스크 관리 등에 IT 신기술 활용이 늘어나고 있지만, 화주와 물류기업 간 IT 서비스 기대수준에 큰 격차가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진단이다. 우 상무는 "글로벌 물류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 플랫폼 확대와 e커머스를 위한 풀필먼트센터 활용, 세계 각국에 맞는 지역·업종별 최적화 서비스 수요가 커질 것"이라면서 "블록체인·사물인터넷·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해 견적부터 계약, 실행까지 전 과정을 지원하면서 항공·해상 대형화물 운송을 지원하는 디지털 플랫폼을 확장 오픈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특히 삼성SDS는 자동화된 풀필먼트센터를 통해 고객사 업무시스템, 온라인몰, 쇼핑몰 등의 주문정보를 실시간으로 접수해 해외특송, 국내택배, 항공사, 선사 등과 연결하는 글로벌·로컬 배송서비스를 제공한다. 풀필먼트센터에서는 입출고 관리, 적치, 피킹, 포장, ABC 분석, 재고 가시성 확보 등이 최신 디지털 기술을 통해 이뤄진다.

서비스 전 과정에는 가상 물류센터 분석, 3D 부피 자동 측정, 비전 피킹, 3D 물류센터 설계 등 디지털 기술이 결합돼 서비스 완성도를 높인다. 특정 프로젝트에 최적화해 공정 진척률 관리, 이상상황 이력관리 등을 지원하는 프로젝트 물류 사업도 강화한다.

또한 삼성SDS는 AI, 사물인터넷, 블록체인 등을 적용한 특화 서비스도 제공한다. 화주는 첼로 스퀘어에서 온도·습도·충격에 민감한 제품 또는 고가의 상품 배송상태를 실시간 모니터링 하는 운송관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첼로 스퀘어는 화물 크기·수량을 AI로 분석해 최적의 배송공간도 추천해준다.



글로벌 권역별 특화 서비스도 제공한다. 베트남 프리미엄 콜드체인 서비스, 중국-베트남 크로스보더 트러킹, 마이애미 리포워딩 서비스, 북미 IMC 서비스, 로테르담 BPA 물류센터 서비스 등이다. 화주들이 장거리 항공 배송시 운임을 절감할 수 있도록 삼성SDS의 두바이, 마이애미, 홍콩 등 주요 경유지 물류센터를 이용할 수 있는 '항공 리포워딩 서비스'도 제공한다. 국내 중소 수출기업이 아마존 판매를 위해 미국, 일본 등 아마존 물류센터까지 해상 운송하는 과정을 대행하고, 복잡한 통관절차에 대한 컨설팅을 제공하는 '아마존 창고향 해상 운송 서비스'도 지원한다.

오구일 삼성SDS 물류사업부장(전무)은 "첼로 스퀘어 4.0 기반 물류 서비스를 통해 중소 수출기업의 성공적인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겠다"면서 "분야별 단순 아웃소싱에 그쳤던 기존 3PL(제3자 물류) 방식을 진화시켜 데이터 기반 실시간 가시성과 최적화를 통해 물류혁신과 생산성 제고를 돕는 4PL 물류 BPO(업무 프로세스 아웃소싱)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SDS "디지털기술로 중기 수출물류 지원"
삼성SDS의 4PL 물류 BPO 서비스 방향 <출처:삼성SDS>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