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메이션애니웨어, ‘디지털 워크포스’로 삼성전자 차세대 ERP 구축 지원

디지털 워크포스 플랫폼 ‘오토메이션360’과 AI 문서처리 솔루션 적용
“디지털 워크포스 트랜스포메이션을 실현한 최대 규모 성공사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토메이션애니웨어, ‘디지털 워크포스’로 삼성전자 차세대 ERP 구축 지원
RPA(로봇 업무 자동화) 기업 오토메이션애니웨어는 웹 기반 디지털 워크포스 플랫폼인 '오토메이션 360'과 '아이큐봇'(IQ Bot)이란 AI 기술을 이용해 삼성전자 차세대 ERP(전사적자원관리) 시스템(N-ERP)의 성공적인 구축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운영 최적화를 위한 프로세스 관리를 위해 차세대 ERP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특히 AI와 머신러닝을 접목해 본사는 물론 글로벌 200여 거점에서 생산되는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분석·처리해 생산성을 극대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또 대용량 데이터 처리를 위한 시스템 성능 향상과 D2C(Direct to Consumer) 등 새로운 비즈니스 전략을 위해 유연한 아키텍처 프로세스를 구축했다. AI를 통한 업무 의사결정 지원과 OCR(광학적 문자 판독)을 활용한 업무 자동화도 도입했다.

사람의 손과 같은 일을 담당하는 RPA는 수작업 업무를 대체하고 다양한 스크립트나 API(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를 원활하게 지원하는 오토메이션 360을 통해 구현됐다. 사람의 눈을 대신할 수 있는 OCR 솔루션은 다양한 표준화 문서를 처리할 수 있고, 고해상도를 지원하는 아이큐봇을 통해 구현됐다.

오토메이션애니웨어는 미국, 인도, 일본 등의 전문 개발자 인력과 한국의 프로젝트 지원 인력들로 가상팀을 구성해 수개월 동안 프로젝트를 지원했다.

삼성전자는 N-ERP 시스템을 통해 시스템 간 데이터를 실시간 연계해 내·외부 조직 전체의 협업이 효과적으로 이뤄지게 됐다.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을 도입해 다양한 업무환경에서도 신속하고 효율적인 업무 진행이 가능해졌다.

박준용 오토메이션애니웨어코리아 지사장은 "순수 웹 기반이면서 클라우드 네이티브 서비스형 RPA인 오토메이션 360과 지능형 문서처리 솔루션인 아이큐봇이 엔터프라이즈 플랫폼 및 다양한 산업군에 최적의 솔루션임을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고 평가하면서 "삼성전자의 N-ERP 구축 지원은 디지털 워크포스 트랜스메이션을 실현한 성공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