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클라우드, 스마트워크용 SaaS 출시…“산업별 SaaS로 확장”

‘네이버 클라우드 포 스마트워크’ 선보여
기업 정보시스템·협업도구 하나로 결합
언택트 업무 지원기능, OCR, 챗봇 등 적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네이버클라우드, 스마트워크용 SaaS 출시…“산업별 SaaS로 확장”
'네이버 클라우드 포 스마트워크'의 주요 기능 네이버클라우드 제공

네이버클라우드가 산업별 특화 SaaS(SW서비스)를 통해 클라우드 시장 주도권 확보에 나선다.

네이버클라우드(대표 박원기)는 소상공인, 스타트업부터 대기업까지 업무환경 디지털 전환에 활용할 수 있는 SaaS 서비스 '네이버 클라우드 포 스마트워크'를 선보였다.

이 서비스는 글로벌 20만 고객사를 보우한 업무용 협업 도구 '네이버웍스(NAVER WORKS)', 네이버의 기업 운영 노하우가 담긴 기업 정보 시스템 '워크플레이스(WORKPLACE)', 파일 공유 특화 서비스 '워크박스(WORKBOX)'를 패키지로 구성했다. 회사는 향후 여기에 다양한 산업별 특화 버티컬 솔루션을 추가한다는 계획이다.

네이버클라우드의 상품 포트폴리오는 올해 4월 기준 179개에 달하며, 올해 250개 이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여기에 그동안 네이버 서비스 운영을 통해 쌓은 경험을 총망라해 산업과 사용 유형별로 특화된 고객 맞춤형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제공하는 것이 네이버클라우드의 전략이다. 헬스케어, 교육, 전자상거래, 콜센터 등 비즈니스에 필요한 클라우드, AI, 협업 툴까지 비즈니스에 필요한 버티컬 솔루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새로 선보인 네이버 클라우드 포 스마트워크는 기업 운영에 필요한 모든 시스템을 단순 조합이 아닌 하나의 솔루션처럼 사용할 수 있게 통합해 비용과 도입 부담을 줄였다. 또, 네이버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하나의 플랫폼 안에서 하나의 ID로 솔루션 간 구성원 정보를 연계한 단일 통합 프로세스로 운영 효율성을 높였다.

200명 동시 접속 가능한 풀 HD 화상회의 및 근무형태에 따른 출퇴근 정보 입력 등 관련 기능을 강화했다. 이 외에도 네이버의 최신 AI 기술인 클로바와 파파고를 활용한 지능형 서비스를 추가했다. 다양한 외국어 자동 통번역 기능은 물론, 클로바 OCR 빌더를 제공해 문서상의 글자와 이미지에서 자동 추출한 데이터를 활용해 비용 정산과 명함관리 등 업무를 간소화해준다. 챗봇 기능인 워크플레이스 워크톡(WorkTalk)을 활용하면 기업 정보 시스템에 접근하지 않아도 네이버웍스를 통해 결재, 출퇴근, 메일 등 업무를 빠르게 처리할 수 있다.

워크플레이스는 회사 운영에 꼭 필요한 기업 정보 시스템을 직관적이고 간단한 UI를 통해 세무 지식이 많지 않은 담당자도 쉽게 부가세 신고할 수 있도록 지원해준다. 홈택스와 연동해 매출과 매입 정보를 조회하고, 필요한 부속 서류를 집계해 생성된 신고서 파일을 홈택스 홈페이지에 등록만 하면 돼 절차가 간단하다. 다양한 오픈마켓을 운영하는 SME도 워크플레이스가 제공하는 오픈마켓 매출 정보 연동 서비스를 활용하면 쇼핑몰 연동과 매출자료의 자동 등록, 부가세 신고까지 원스톱으로 운영할 수 있다.

네이버 클라우드 포 스마트워크는 회사 외부에 기업 정보를 보관하고 운영하는 것에 대한 고객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보안 기술과 안정적인 인프라 서비스를 기반으로 한다. 신뢰도 높은 운영 환경 내에서 물리적 보안 위협을 차단하는 것을 최우선 목표로 삼아, 정보 보호 관리 체계 관련 국제 표준 인증을 다수 취득했으며 정보 보안 전담 인력과 긴급 대응 조직의 논리적·물리적 접근 통제로 안전하게 보관 및 관리된다.

이 외에 IT를 잘 모르는 기업 관리자도 최소한의 초기 세팅만으로도 어려움 없이 운영할 수 있도록 10분 정도면 기본 설정이 가능하도록 손쉬운 온라인 가이드인 마법사 형태로 제공된다.

박원기 네이버클라우드 대표는 "고객사의 보안 안정성과 더불어 사용자의 편의성, AI와 같은 새로운 기술을 과감하게 적용해 산업과 일선에서 꼭 필요한 업무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혼재된 여러 타 업무플랫폼과 차별화하겠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