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북방 문화전략포럼] 中企 현지 진출 정책 등 실질적 지원책 필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업인들은 러시아 등 북방지역을 중심으로 경제협력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먼저 현장 목소리를 반영한 실질적인 지원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8일 한국외국어대학교 국제지역연구센터 HK+국가전략사업단과 디지털타임스가 주최하는 '한반도-북방 문화전략포럼'에서 '통상'을 주제로 토론회에 참석한 패널들은 이같이 입을 모았다.

이날 포럼에서 패널로 나선 김상우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글로벌사업처 처장은 "현장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갔으면 좋겠다"며 "중소기업 현지 진출을 위한 정책 확대와 지속적인 부가가치를 일으킬 수 있는 산업분야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그는 "코로나19 이후 전자상거래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기 때문에 정부 주도의 구체적인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김윤식 신동에너콤 회장도 "진영 논리를 떠나서 북방경제협력을 추진해야 한다"며 "천혜의 위치에 있는 한국이 러시아와 양국의 동반성장을 견인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위해 남-북-러 철도연결의 조기 실현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구체적인 의견도 나왔다. 박정호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신북방경제실장은 "북방지역 시민들의 삶의 질을 개선시킬 수 있는 전략을 찾아야 한다"라며 "미래지향적인 경제협력 방안이 필요하며, 북방지역 국가들이 안고 있는 당면과제에 대한 문제인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북한 문제가 북방 외교의 걸림돌이 되진 않는다는 분석도 나왔다. 박준용 외교부 본부대사는 "북방정책이 북한과의 관계 개선이나 교류 협력을 위한 것이 아닌 별개의 것으로 봐야 한다"며 "또 북방정책을 추진하면서 협력 실패 사례가 나오지 않도록 노력해야한다"고 말했다.

최근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디지털 전환에 대한 중요성도 강조됐다. 박효민 법무법인 율촌 변호사는 "우리나라도 러시아와 함께 디지털 교역을 위한 플랫폼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상준 국민대학교 유라시아학과 교수는 "디지털 대전환은 미룰 수 없는 운명"이라며 "선진국에 비해 우리나라는 살아있는 발전의 경험이 남아있으며, 중아시아 국가 입장에서는 이는 개발을 실체화시킬 수 있는 힘"이라고 강조했다.

이화준 법무법인 율촌 변호사는 "14년 전만 하더라도 전통 제조업체들이 러시아에 진출했다면 현재는 다양한 중소기업과 IT기업들이 진출을 모색하고 있으며, 러시아도 이들과의 협력을 선호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마지막 패널로 나선 전응길 산업통상지원부 신북방통상총괄과장은 "신북방지역의 국가들이 관심을 갖고 있고, 추진하고자 하는 분야에 우리가 갖고 있는 장점을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특별취재팀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