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與 서울시의회 의장 만나 "정말 잘 모시겠다" 협조 당부

吳 "소수정당이라 솔직히 쉽지 않고, 많은 시민 염려"
"당과 철학 달라 논의 필요…시민 편익과 행복 기준 삼으면 소통 잘 풀릴 것"
김인호 서울시의장 "시의회 본연 역할 있다…원칙있는 시정엔 적극 협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세훈, 與 서울시의회 의장 만나 "정말 잘 모시겠다" 협조 당부
제38대 서울특별시장에 당선된 오세훈 시장이 임기 첫날인 8일 오전 서울시청으로 출근하며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이 취임 첫날인 8일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더불어민주당·동대문구 제3선거구·3선)을 만나 "(시정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각별히 도와주시라. 정말 잘 모시겠다"며 고개 숙여 인사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시청에서 업무보고를 받은 뒤 서울시의회에 방문해 김 의장에게 이처럼 협조를 요청했다. 그는 "제가 속한 정당(국민의힘)이 소수정당이라 솔직히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많은 시민들이 걱정하고 염려하는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또 "당을 달리하기 때문에 철학을 달리하고, 철학을 달리하기 때문에 논의가 필요한 부분도 앞으로 생길 것"이라며 "그럴 때마다 시민 이해관계, 시민 편익·이해·행복에 기준을 설정하면 소통도 되고 잘 풀려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정말 열심히 해보겠다. 도와주시고, 지도 편달해주시고, 부족한 부분 지적해달라"며 거듭 고개를 숙였다.

이에 김 의장은 "(코로나19) 4차 유행 전조증상이 일어나고 있어 큰 걱정"이라면서 "코로나19로 서민 경제가 너무 어렵고, 서민들이 신임하는데 길을 내주는 시장님이 됐으면 한다"고 덕담을 건넸다. 이어 "로마가 성을 쌓지 않고 길을 냈다고 하는데 시장님께서 소통의 길을 내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원칙 있는 시정에는 적극 협력하고 협조하겠다"며 "시의회 본연의 기능과 역할이 있고, 시장과 시의회도 정무적 판단을 할 때가 있는데 잘 조화롭게 이뤄서 1000만 서울시민을 바라보고 협력과 협치를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공개 만남이 끝난 후 의장 집무실로 가서 환담을 이어 갔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