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뜨거운 가슴으로 일할 것...모든 시민 보듬겠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희롱 사건 피해자 언급하며 "편안한 마음으로 업무 복귀할 수있게 정말 잘 챙길 것"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도 "진심으로 감사 인사 드리고 싶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8일 당선이 유력시된 뒤 "과거는 머리로 일했지만 앞으로는 뜨거운 가슴으로 일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이날 국민의힘 당사에서 "지금 이 순간 정말 기뻐야 할 순간인데 저 스스로 가슴을 짓누르는 엄중한 책임감을 주체하지 못하겠다"며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오 후보는 "지금 코로나 때문에 경제난 때문에 정말 큰 고통 속에 불편함 속에 계시는 서울 시민들이 많이 있다. 그분들에게 어떻게 위로해드리고 보듬고 챙기느냐고 생각하면 참으로 정말 크고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며 "이 위중한 시기에 저에게 이렇게 다시 일할 기회를 주신 것은 지금 이런 산적한 과제들을 능수능란하게 빠른 시일 내에 하나씩 해결해서 정말 고통 속에 계신 시민 여러분 보듬어달라는 지상 명령으로 받들겠다"고 했다.

오 후보는 "보듬을 분, 챙길 분, 절실한 분을 챙기겠다"고 하면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희롱 피해자를 먼저 언급했다. 그는 "이번 선거의 원인이 전임시장의 성희롱이었다. 우리 모두의 아들·딸일 수 있다"며 "그분이 편안한 마음으로 업무에 복귀, 열중할 수 있게 정말 잘 챙기도록 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이번 선거 기간 동안, 최선의 노력을 다해 야권 승리 위해 노력해주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께도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다"며 "서울시민 여러분, 저 오세훈에게 천금 같은 기회를 주신 만큼 제가 분골쇄신의 마음으로 열심히 뛰어 대한민국의 심장, 서울이 다시 뛰도록 그리고 대한민국이 다시 설 수 있도록 초석을 마련하는 데 다시 한 번 최선의 인사를 다 하겠다"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오세훈 "뜨거운 가슴으로 일할 것...모든 시민 보듬겠다"
4·7 재보궐 선거에서 서울시장 당선이 확실해진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8일 서울 여의도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꽃다발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